메뉴

'안양충훈벚꽃축제' 코로나19로 아쉬운 미개최 결정.. 내년을 기약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충훈벚꽃길 보행로도 폐쇄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안양충훈벚꽃축제를 취소한데 이어 안양시의 벚꽃 명소인 충훈벚꽃길 보행로를 전면 폐쇄했다.

시는 벚꽃 개화시기 동안 주변 시민들과 많은 관광객들의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번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19일까지 충훈벚꽃길 보행로의 통행을 금지한다.

현재 석수3동에서는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충훈부 벚꽃길 방문을 자제 바랍니다’라는 홍보 현수막을 보행로 초입에 부착하고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홍보하고 있다.

한편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심리적 방역으로 벚꽃 구경을 나오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오는 3일 오후 3시부터 충훈 벚꽃길 풍경을 안양시 공식 SNS로 중계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과 안양시 주요정책에 대한 정보 퀴즈를 충훈부 벚꽃길에서 진행해 안양시 SNS인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로 실시간 송출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사회적 거리두기 실시 기간인 만큼 충훈부벚꽃길 방문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봄구석 벚꽃라이브를 통해 봄 꽃길을 감상하시면서 답답한 마음이 조금이나마 해소되시길 바라고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무더위쉼터 못가는 거동 불편 독거노인 750가구에 2년 연속 에어컨 설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 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억3,200만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