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전국 최초 '무증상 해외입국자 임시생활 시설' 운영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나올 때까지 1~2일 생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증상이 없는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를 통보받을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임시생활시설을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

권선구 서둔동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 숙소 80여 실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한다.

26일 운영을 시작하여 정오 현재 4명이 입소했고 26일 밤까지 입국자 22명이 입소할 예정이다.

유럽·미국발 입국자뿐 아니라 수원시에 주민등록이 된 모든 무증상 해외입국자가 입소 신청을 할 수 있다. 26일 오전까지 78명이 신청했다.

정부는 현재 해외입국자 중 증상이 있는 사람은 공항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검체 검사를 하지만, 무증상자는 별도 격리 조치 없이 귀가 후 자가격리를 하면서 3일 안에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거나,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무증상 해외입국자가 진단 검사가 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임시생활시설을 마련한 지자체는 수원시가 처음이다.

수원시는 입국자를 공항에서 생활시설까지 승합차로 이송하고 식사·위생키트 비용 등을 부담한다. 검체 검사 비용은 국·도비로 지원한다.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승합차에는 1명만 탑승하도록 한다. 입국할 때 증상이 있는 사람은 공항검역소 격리시설에서 진단 검사를 한다.

입소 신청서와 생활수칙이 담긴 동의서에 서명한 후 입소할 수 있다. 입소자는 검체를 채취한 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1~2일 머물게 된다.

‘양성’ 판정을 받으면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되고 ‘음성’ 판정을 받으면 귀가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 퇴소자는 수원시가 집까지 승합차로 이송한다.

수원시는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이 있는 서둔동의 주민자치위원장 등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선거연수원을 입국자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겠다”고 양해를 구했으며, 주민들은 협조를 약속했다.

정부는 22일부터 유럽에서 오는 모든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증상이 있는 사람은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무증상자는 집으로 돌아가 자가격리를 하다가 3일 안에 진단 검사를 받게 된다.

정부는 27일 자정부터 미국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 입국자도 증상이 있는 사람은 공항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진단 검사를 하기로 했다.

유럽발 입국자처럼 전수 진단 검사는 하지 않지만, 무증상자도 ‘14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미국발 입국자 확진 발생 추이를 보고 필요하면 전수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6일 임시생활시설을 점검했다.

염태영 시장은 또 “입국할 때는 증상이 없었지만, 이후 증상이 나타나 ‘양성’ 판정을 받는 경우가 있는 만큼 모든 해외입국자는 각별히 주의해주길 바란다”며 “무증상 해외입국자도 철저하게 관리해 지역사회 감염병 전파를 최대한 억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해외입국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귀국 후 2주간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며 가족을 비롯한 다른 사람과 접촉을 철저하게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26일 오후 3시 현재 수원시 확진자는 ‘검역소 수원 확진자’ 5명을 포함해 32명이다.

8일 17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검역소 확진자를 비롯해 총 16명이 해외 방문 이력과 확진자에 의한 가족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n번방보다 더 사악한 박사방, '박사'의 정체는 25세 조주빈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성 착취 사건 중 혐의를 받고 체포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의 실명과 얼굴 등 개인 신상이 공개됐다. 조 씨는 1995년생으로 만 24세다. 그 간 조 씨의 신상은 20대 남성이라는 정도만 알려져왔으나,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고,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밝혔다. 조 씨의 신상 공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박사방'은 미성년자 성 착취 사진 및 영상을 돈을 받고 파는 텔레그램 비밀 채팅방 중 하나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