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산업진흥원-안양소방서, 지역 안전문화 확산 위한 업무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산업진흥원은 지난 28일 안양창업지원센터 9층 강당에서 안양소방서와 지역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역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됐다. 산업진흥원 측에서는 조광희 원장, 정기철 기획경영부장, 최원석 센터운영팀 차장이, 안양소방서 측은 장재성 서장, 조철제 소방행정과장, 정하국 재난예방과장이 배석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소방 훈련 및 안전 관련 자문 및 컨설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합동점검 ▲안전 문화 확산 및 정착을 위한 안전교육 및 기술 지원 ▲진흥원 인프라를 통한 캠페인 및 안전 정보 홍보 등을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조광희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보다 안전한 산업환경을 조성하여 안양시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유재석, 송은희 등 유명인 사칭 사기, 피해액만 1조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유명인들을 사칭한 가짜 계정들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등장하여 공공연하게 투자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놀랍게도 이들은 단순한 사칭을 넘어,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여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얼굴과 목소리를 만들어내 피해자들을 속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예인 송은이 씨와 유명강사 김미경 씨, 전문 투자자 존리 전 메리츠 자산운용대표 등 유명인들이 지난 3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온라인 피싱 예방 캠페인을 벌였으나, 투자 사기는 점점 불어나 총액이 1조원에 다다르고 있다. 코미디언이자 성공한 개인투자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 씨가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얼마 전부터 SNS에 자신을 사칭하는 계정이 수도 없이 등장해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영상 속 링크를 클릭하자 투자 정보를 알려주는 채팅방으로 연결됐는데, 그곳에서 ‘황현희’라고 행세하는 인물이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투자 전문가로 유명한 금융인 존 리 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그를 사칭한 계정이 투자를 유도하는 식으로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기를 치고 있는데, 이에 속은 투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