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미리 의원, “경기도 상권과 지역 활성화를 위한 초석이 되기를 기대”

‘도내 낙후 택지개발지구 상권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미리 부위원장은 14일 남양주시 평내동주민자치센터에서 ‘도내 낙후 택지개발지구 상권활성화 방안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평내동 상권을 중심으로 낙후 도심 택지개발지구의 침체된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초연구 및 사례비교 등 다양한 연구를 통해 경기도 상권 활성화 역량의 단초를 마련하기 위해 계획됐으며 케이와이지상권분석연구원에서 3개월간 연구를 수행한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김미리 부위원장을 비롯해 조응천 국회의원, 남양주시의회 박성찬, 박은경, 최성임 시의원, 연구진과 경기도의회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으며 연구진이 연구용역 방향 설정을 위한 착수보고를 한 후 참석자들의 질의응답과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김미리 부위원장은 “도내의 택지개발사업은 사회간접시설, 생활편의시설, 공공시설 등을 건설해 지역개발을 촉진하고 도시공간구조 개편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도심의 택지개발지구가 개발 과정 또는 준공 후에도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특히 평내동 상권은 원도심의 재개발 지연 및 신도시 개발 도입기의 영향과 인접 상권 성장의 영향으로 상권 내 상주인구와 유입인구와 상권 매출이 감소하는 상권의 침체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지속적인 도내 상권 활성화를 위해 과학적인 전략과 중장기적 방안이 필요한 만큼 이번 연구용역이 이를 위한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