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치매안심센터, 100세 시대 우리마을 뇌건강 지킴이 '치매예방 사랑방' 운영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 치매안심센터가 100세 시대를 맞아 철산3동 행정복지센터와 함께 ‘치매예방 사랑방’을 설치하여 지난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치매예방 사랑방’은 광명시 치매안심센터가 보건복지부 공모에 제안하여 선정된 치매친화조성사업으로 철산3동 행정복지센터에 치매예방관리를 위한 스트레스 측정기와 인지 증진 스마트 테이블을 설치하여 관공서 운영시간 중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특히 스트레스 측정기는 청년 및 중장년층의 치매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치매 예방 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손가락 센서로 마음 건강을 측정해 결과를 안내하고 호흡 훈련을 통한 스트레스 완화와 주의력 향상 코칭으로 건강관리를 돕고 있다.

 

아울러 치매예방 사랑방에는 치매안심센터 안내지와 치매예방 리플렛도 비치되어 있다.

 

운동 삼아 매일 철산3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다는 고령자 최 ○○씨는 “직원 안내에 따라 인지 증진 스마트 테이블에서 키오스크 사용법 프로그램을 게임처럼 해 보았다”며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매일 반복하다 보니 이제 음식점에 가서 당황하지 않고 주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용 소감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치매예방 사랑방이 지역주민이 스스로 인지 건강을 관리하고 치매예방을 위해 상호교류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라며 다른 공공청사에도 확대 설치하겠다”며 “시민 스스로 건강을 돌보고 예방 관리하는 시민건강 자치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