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특례시의회 박영태 의원, 청년·청소년 정책 개선 촉구

청소년 일탈지역 집중단속, 청소년 쉼터 후원 활성화 등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특례시의회 문화체육교육위원회 박영태 의원(더불어민주당, 행궁·지·우만1·2, 인계)은 24일 청년청소년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청년 및 청소년 지원 사업의 실질적인 정책 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청소년 일탈 지역 집중 단속’, ‘청소년지도위원회-학교운영위원회 협력 운영’,‘청소년 쉼터 후원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먼저 룸카페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유해업소 계도 및 선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다양한 장소에서 일어나는 청소년 일탈 현상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청소년들이 많이 모이는 수원역, 아주대, 인계동과 같은 중심지에 대한 지역별 모니터링을 강조했다.

 

또한, 청소년지도위원의 위원 수가 부족한 상황을 지적하면서, 해당 지역 학교운영위원회와 협력 운영될 수 있도록 청년청소년과에서 공문을 보내거나 직접 방문하여 적극적으로 참여율을 증대시킬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박의원은 청소년 쉼터의 예산이 부족한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현하며 “학교 밖 청소년들의 이용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예산을 증액하고 다양한 후원 채널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요청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지역 내 청년과 청소년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정책을 마련하는 게 우선이며, 부족한 부분은 빠르게 개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을 마쳤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