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경기도' 열렬한 호응 속에 이틀간의 막 열어

- 이재명 “지역주민 스스로 정책 결정하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경기도의 가치”
- ‘경기도민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 비전 선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가 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도민들의 열띤 호응 속에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막을 열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시도된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도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문제점과 정책을 제안하고 해결책을 스스로 결정하는 ‘숙의(熟議)민주주의 실현의 장’이다.

 

 

 

 

이날 개막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하여 윤화섭 안산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과 도의원,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도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주인이 국민인 것처럼 경기도의 주인은 경기도민인데, ‘민주주의’라는 이름 아래 그것이 장치로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정보가 왜곡되면 판단도 왜곡될 수밖에 없는 만큼 정확한 정보에 의한 의사의 형성은 정말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민주주의를 실제로 내실화하는 것이 바로 숙의민주주의”라며 “지역주민 스스로 정확한 정보에 따라 판단해 결정하고, 그 결정된 안들을 스스로 집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 스스로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바로 경기도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개막식 하이라이트로는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과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이 진행됐다.

 

이날 발표된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은 ‘경기도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라는 슬로건 아래 ▽도민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숙의민주주의 생태계 구축 ▽지속가능한 정책참여 확산 등 ‘3대 전략’으로 구성됐다.

 

 

 

 

이 지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1명씩 등장해 화면을 터치할 때마다 행사장 메인무대에 마련된 LED 대형화면에는 주민들의 참여가 늘어날수록 경기도 지도가 빛을 내며 확대되는 영상이 방영됐다.

 

이어 ‘3대 전략’과 ‘비전’이 차례로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자 행사장 분위기는 열기를 더했다.

 

 

 

 

이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는 ▽기본소득 ▽경기지역화폐 ▽닥터헬기 ▽도정혁신 및 적극행정 등 민선 7기 경기도의 대표정책들을 홍보하는 부스가 마련돼 참가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경기도의 기초자치단체에서도 행사장 1층에 홍보부스를 마련하여 각 시의 주요정책을 알리며 열띤 홍보전을 펼쳤다.

 

 

 

 

바로 옆 혁신놀이마당에서는 삼삼오오 가족단위로 방문한 도민들을 위한 마술놀이 공연과 공놀이장이 마련되어 어린이들의 얼굴에는 연신 웃음꽃이 가득했다.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오는 7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 행사장에서 ▽나의 목소리 ‘정책토론회’ ▽청년들의 우리이야기 ▽김제동과 함께 ‘나의 경기도’ ▽새로운 경기 제안공모 ‘2019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대회 ▽시군 열린토론회 경진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