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경기도' 열렬한 호응 속에 이틀간의 막 열어

- 이재명 “지역주민 스스로 정책 결정하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경기도의 가치”
- ‘경기도민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 비전 선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가 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도민들의 열띤 호응 속에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막을 열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시도된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도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문제점과 정책을 제안하고 해결책을 스스로 결정하는 ‘숙의(熟議)민주주의 실현의 장’이다.

 

 

 

 

이날 개막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하여 윤화섭 안산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과 도의원,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도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주인이 국민인 것처럼 경기도의 주인은 경기도민인데, ‘민주주의’라는 이름 아래 그것이 장치로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정보가 왜곡되면 판단도 왜곡될 수밖에 없는 만큼 정확한 정보에 의한 의사의 형성은 정말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민주주의를 실제로 내실화하는 것이 바로 숙의민주주의”라며 “지역주민 스스로 정확한 정보에 따라 판단해 결정하고, 그 결정된 안들을 스스로 집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 스스로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바로 경기도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개막식 하이라이트로는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과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이 진행됐다.

 

이날 발표된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은 ‘경기도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라는 슬로건 아래 ▽도민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숙의민주주의 생태계 구축 ▽지속가능한 정책참여 확산 등 ‘3대 전략’으로 구성됐다.

 

 

 

 

이 지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1명씩 등장해 화면을 터치할 때마다 행사장 메인무대에 마련된 LED 대형화면에는 주민들의 참여가 늘어날수록 경기도 지도가 빛을 내며 확대되는 영상이 방영됐다.

 

이어 ‘3대 전략’과 ‘비전’이 차례로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자 행사장 분위기는 열기를 더했다.

 

 

 

 

이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는 ▽기본소득 ▽경기지역화폐 ▽닥터헬기 ▽도정혁신 및 적극행정 등 민선 7기 경기도의 대표정책들을 홍보하는 부스가 마련돼 참가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경기도의 기초자치단체에서도 행사장 1층에 홍보부스를 마련하여 각 시의 주요정책을 알리며 열띤 홍보전을 펼쳤다.

 

 

 

 

바로 옆 혁신놀이마당에서는 삼삼오오 가족단위로 방문한 도민들을 위한 마술놀이 공연과 공놀이장이 마련되어 어린이들의 얼굴에는 연신 웃음꽃이 가득했다.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오는 7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 행사장에서 ▽나의 목소리 ‘정책토론회’ ▽청년들의 우리이야기 ▽김제동과 함께 ‘나의 경기도’ ▽새로운 경기 제안공모 ‘2019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대회 ▽시군 열린토론회 경진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신안 영산도 마을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세 번째 명소는 ‘신안 영산도 마을’입니다. 영산도는 전남 신안군 흑산도 동쪽에 위치한 아주 작은 섬입니다. 영산화가 많이 핀다 하여 영산도라 불렸으며, 마을 뒤 산세에 신령스러운 기운이 깃들었다 하여 영산도로 부르기도 했습니다. 섬 전체가 태초의 신비 그대로 깎아 세운 듯한 기암절벽으로 이뤄진 한 폭의 그림과도 같은 섬입니다.  목포에서 흑산도를 거쳐 배를 타고 두 시간 반. 하루에 단 두 차례만 도선이 운항하는 영산도는 파란 바다와 어우러진 후박나무숲이 인상적인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명품마을입니다. 조용한 섬에 머물며 삶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힐링 명소입니다. ‘영산 10리길’ 트레킹 코스를 따라가면 후박나무숲에서 사색을 즐기고, 영산 전망대에 올라 영산도의 아름다운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습니다. 전망대에서 내려오는 길마을 곳곳에 그려진 벽화를 감상하면 어촌마을의 정취에 취합니다. 해상투어를 이용하면 섬 전체를 돌아보며 석주대문, 비성석굴 등 영산8경을 탐방할 수도 있습니다. [선착장 → 후박나무숲 체험장 →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