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경기도' 열렬한 호응 속에 이틀간의 막 열어

URL복사

- 이재명 “지역주민 스스로 정책 결정하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경기도의 가치”
- ‘경기도민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 비전 선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가 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도민들의 열띤 호응 속에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막을 열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시도된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도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문제점과 정책을 제안하고 해결책을 스스로 결정하는 ‘숙의(熟議)민주주의 실현의 장’이다.

 

 

 

 

이날 개막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하여 윤화섭 안산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과 도의원,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도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주인이 국민인 것처럼 경기도의 주인은 경기도민인데, ‘민주주의’라는 이름 아래 그것이 장치로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정보가 왜곡되면 판단도 왜곡될 수밖에 없는 만큼 정확한 정보에 의한 의사의 형성은 정말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민주주의를 실제로 내실화하는 것이 바로 숙의민주주의”라며 “지역주민 스스로 정확한 정보에 따라 판단해 결정하고, 그 결정된 안들을 스스로 집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 스스로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바로 경기도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개막식 하이라이트로는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과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이 진행됐다.

 

이날 발표된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은 ‘경기도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라는 슬로건 아래 ▽도민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숙의민주주의 생태계 구축 ▽지속가능한 정책참여 확산 등 ‘3대 전략’으로 구성됐다.

 

 

 

 

이 지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1명씩 등장해 화면을 터치할 때마다 행사장 메인무대에 마련된 LED 대형화면에는 주민들의 참여가 늘어날수록 경기도 지도가 빛을 내며 확대되는 영상이 방영됐다.

 

이어 ‘3대 전략’과 ‘비전’이 차례로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자 행사장 분위기는 열기를 더했다.

 

 

 

 

이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는 ▽기본소득 ▽경기지역화폐 ▽닥터헬기 ▽도정혁신 및 적극행정 등 민선 7기 경기도의 대표정책들을 홍보하는 부스가 마련돼 참가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경기도의 기초자치단체에서도 행사장 1층에 홍보부스를 마련하여 각 시의 주요정책을 알리며 열띤 홍보전을 펼쳤다.

 

 

 

 

바로 옆 혁신놀이마당에서는 삼삼오오 가족단위로 방문한 도민들을 위한 마술놀이 공연과 공놀이장이 마련되어 어린이들의 얼굴에는 연신 웃음꽃이 가득했다.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오는 7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 행사장에서 ▽나의 목소리 ‘정책토론회’ ▽청년들의 우리이야기 ▽김제동과 함께 ‘나의 경기도’ ▽새로운 경기 제안공모 ‘2019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대회 ▽시군 열린토론회 경진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반려견 등록하면.. ‘반려동물 보험 가입’이 무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남양주·과천·성남시와 함께 반려동물 등록제에 참여한 도민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보험가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반려동물 보험가입 지원사업’은 유기동물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반려동물 등록제를 활성화함은 물론, 개 물림 등 반려동물로 인한 갈등을 최소화하고자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사고로 상해를 입은 반려견에 대한 입원·수술·치료비 등은 물론, 반려견으로 인해 타인의 신체·재산·반려동물에 끼친 손해 배상책임을 보장받을 수 있게 반려동물 보험 가입을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올해 사업시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남양주, 과천, 성남 3개 지자체의 거주자 중 내장형 칩으로 반려동물(반려견) 등록의무를 이행한 도민이라면 별도 절차 없이 모두 자동으로 무료 가입이 된다. 이중 남양주시와 성남시의 경우 상해치료비는 연간 200만원, 배상책임은 연간 500만 원 한도 내로 보장되며, 과천시의 보장 한도는 상해치료비 연간 300만 원, 배상책임 1,000만원이다. 보험기간은 남양주시는 올해 8월 1일부터 내년 7월 31일, 과천시는 올해 9월 8일부터 내년 9월 7일, 성남시는 올해 11월 2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