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보건소 치매안심센터, 크리스마스 준비

“치매안심센터 크리스마스 준비는 우리에게 맡겨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평택보건소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지난 달 29일 경증치매어르신 프로그램인 기억새김쉼터의 일환으로 경증치매어르신들과 함께하는 치매극복 트리 만들기 및 점등식을 진행했다.

치매극복 트리 만들기는 기억새김쉼터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경증치매어르신들이 함께 트리를 만들며 치매극복에 대한 의지를 다짐하고 스스로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치매극복 트리 만들기 프로그램은 트리 만들기, 치매극복 다짐 메세지 남기기, 트리 점등식, 기념사진촬영의 순서로 진행됐다.

트리 만들기에 참여한 어르신은 “크리스마스 트리라는 것을 내 생전 처음 만들어보았는데 정말 멋지다”며 “기억새김쉼터을 수업 올 때마다 다른 사람들이 트리를 보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한 마음이 든다”며 기쁨과 감동을 보였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치매극복에 대한 의지를 잃지 않을 수 있도록 경증치매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진행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