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의회, 전주시의회와 친선 축구 경기 통해 우호 협력관계 약속

URL복사

문화·체육 등 다양한 분야 협력 통해 상생 발전 기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의장 조명자)는 13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전주시의회(의장 박병술)와 소통과 화합을 위한 친선 축구경기를 가졌다.

 

지난 2016년 수원시와 전주시가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후 수원시의회와 전주시의회는 지속적으로 우호 증진과 상생발전을 위해 교류해오며 공동의 관심사에 적극 협력하는 한편 주기적으로 친선 축구대회를 개최하며 우정을 다지고 있다.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은 “지방자치시대에 지방의회 간의 연대와 소통은 지역발전을 이끄는 또 하나의 원동력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교류를 통해 양 도시의 지역 발전을 위해 상생 협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수원시의회와 전주시의회 의원 및 직원 등 약 70여 명이 참여해 지역과 정당을 초월하여 의원 간 우호를 다지고 화합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으며, 1시간 가량의 열정적인 경기 끝에 전주시의회가 승리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축산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 위해 긴급의료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장마 후 폭염경보 발령 등 여름철 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자체 및 민간과 합동으로 긴급의료지원반을 편성해 도내 가축의 질병 예방을 위한 예찰 및 농가지원 활동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이 같은 내용의 ‘폭염 대비 축산농가 방역관리 추진계획’을 수립, 올해 7월부터 폭염 피해발생에 대한 소독 및 동물의료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의 경우 평년보다 짧은 장마로 폭염일수 증가는 물론 한반도 주변 저기압 등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곰팡이 독소 및 세균에 의한 소화기성 질병과 열사병, 소아까바네, 소유행열, 돼지일본뇌염 등 모기매개질병 유행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동물위생시험소는 도내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소독지원 활동을 벌이는 한편, 면밀한 질병예찰을 통해 질병발생을 최대한 예방함과 동시에 긴급 의료지원도 실시할 방침이다. 폭염피해가 발생한 농장부터 우선 지원을 펼침으로써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지난해 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전염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과거 발생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방역취약지역에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