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6.5℃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오산, 재인청과 문화도시 알릴 공연 열린다

16일(토) 세교 고인돌공원에서 다채로운 공연 준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재인청보존회, 세교주민연합회, 오산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가 ‘경기재인청’과 ‘문화도시’를 홍보하기 위해 오는 13일 공연을 갖는다.

 

이날 세교 고인돌공원에서 오후 1시~3시까지 진행될 이번 공연에는 경기재인청보존회 소속 회원들이 중심이 되어 판굿, 전통 춤, 댄스, 성악, 밴드, 민요, 가요 등 다채롭고 재미있게 펼쳐질 예정이다.

 

경기재인청보존회 관계자는 “과거 오산시 부산동에 있었던 경기재인청과 그 예술에 대해 시민에게 알리고, 문화도시를 추진함에 있어 시민의 참여와 재인청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본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며, “돼지열병으로 독산성문화제가 취소되어 문화향유의 기회를 잃어 아쉬워했을 세교 주민들과 오산 내외의 분들이 함께 공연을 즐겼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인청은 기록상으로 1784년부터 1920년까지 130여년에 걸쳐 조선시대의 공연문화를 이끌었던 전문 문화예술인들의 조직이다.

 

경기, 충청, 전라 등 전국에 존재했으며, 재인청의 본부격인 경기재인청이 오산시 부산동에 있었다. 그곳 출신의 이용우 가계가 최고 지도자라 할 수 있는 도대방을 3대에 걸쳐서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재인청은 꽹과리·장고·북 등 각종 악기연주, 판소리, 승무·태평무·진쇠춤·도살풀이 등의 무용, 도당굿, 발탈, 줄타기, 땅재주, 버나 돌리기 및 각종 놀이 등을 교육하고 연희했던 우리 공연문화의 본류이자 정신적 뿌리라 할 수 있다.

 

이들이 남긴 각종 공연 문화예술은 다방면에서 국가 및 시·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정도로 역사적,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기자정보



신중년뉴스

더보기
오산문화예술회관 오페라 투란도트 공연 열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오는 13일 오후 7시, 오페라 ‘투란도트’ 공연이 펼쳐 질 예정이다. 이번 오페라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일환으로 문예진흥기금을 지원받아 진행한다.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은 작품성 및 대중성 등에서 검증된 민간예술단체의 우수 공연 프로그램을 선정해 지역문예회관에 유치하는 사업이다. 오산문화예술회관은 지역주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 및 문화 양극화 해소를 위해 2019년 총 3개의 공연 중 마지막으로 ‘투란도트’ 공연을 계획했다. 오페라 ‘투란도트’는 ‘라보엠’ ‘토스카’ ‘나비부인’ 등으로 잘 알려진 작곡가 푸치니 최후의 작품으로 푸치니가 “이제까지의 내 오페라들은 다 버려도 좋다”고 할 만큼 자신감을 보인 그의 유작이기도 하다. ‘투란도트’는 중국의 공주 투란도트가 내는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타타르 국의 칼라프 왕자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주요 출연진으로는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성악가 김라희, 이정원, 박혜진, 박태환 등이 출연하며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 마에스타 오페라 합창단, 코리아 엔젤스 어린

일자리·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