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항만공사 운영 및 사업 원활한 추진 요청

오명근 도의원, “배후단지 사업에 경기도 지분 30%까지 늘리는 방안 검토”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은 지난 11일 평택항만공사에 대한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평택항의 운영, 사업 및 예산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이날 오 의원은 평택항만공사의 정원 문제, 평택항만공사의 평택시 투자액, 서부두의 미세먼지, 배후단지 사업 지연에 대한 것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오 의원은 “평택항 정원이 28명임에도 불구하고 인원이 24명밖에 없는 것에 대한 문제인 것으로 보이며 특히 기술직이 부족해 보이는데 이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 해결해 줄 것을 요청하며 평택항만공사의 평택시 지분이 0.17%로 너무 낮은 것 같은데 이에 대한 의견을 밝혀달라” 말했다.

이에 문학진 평택항만공사 사장은 “인원을 조속히 28명으로 채용하도록 노력중이며 내년까지 인원을 충족시키겠다” 말하며 “평택시와 경기도가 협력해 평택시의 지분이 높아지도록 적극 검토하겠다”며 긍정적인 대답을 했다.

추가로 오 의원은 “서부두의 미세먼지 문제가 매우 심각해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한 시점인데 이에 대한 해결책이 무엇인지, 현재 평택항 배후단지 조성이 지지분진한데 이에 대한 사유가 무엇인지 말해달라” 질의했다.

이에 평택항만공사에서는 “서부두 미세먼지의 경우 현재 상황이 안좋은 것은 알고 있지만 이에 대해서는 평택항만공사로서는 따로 방법이 없기 때문에 정부와의 협조를 요청해보겠다” 말하며 “배후단지의 경우 투자율 95%를 가지고 있는 GS글로벌 등 민간기업 들이 현재 배후단지 사업에 대해 회의감을 가지고 있어 사업진행 2회 연장해 지연됐다” 대답했다.

이에 오 의원은 “배후단지 사업의 경우 5%가 아니라 경기도의 지분을 30%까지 늘리는 방안을 연구·검토해 이러한 문제가 생기지 않게끔 되게 해달라” 당부의 말을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