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늘 ‘슈퍼 블루문’ 뜬다.. 옆에 토성도 육안으로 관측 가능

못 보면 14년 뒤에야 다시.. 그땐 토성 배치 달라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한국천문연구원은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울 때 뜨는 보름달인 ‘슈퍼문’을 오늘 저녁에 볼 수 있다고 31일 밝혔다. 8월 보름달은 두 번째여서 ‘블루문’이기도 하다.

 

지구와 달의 거리는 올 들어 가장 가까운 35만7341km다. 평소보다 2만7000km가량 짧다. 슈퍼문은 거리가 멀어 가장 작았던 보름달과 비교하면 14% 더 크고 30% 더 밝다.

육안 상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슈퍼문을 볼 수 있는 시각은 보름달이 막 뜨기 시작하는 오후 7시 29분(서울 기준)이다. 다음 날 오전 7시 1분에 진다.

블루문은 양력을 기준으로 두 번 보름달이 뜨는 달의 두 번째 보름달을 의미한다. 지난 2일 첫 번째 보름달이 떴다.

블루문과 슈퍼문이 겹치는 건 보기 드문 천문 현상이다. 가장 최근의 슈퍼 블루문은 2018년 1월 31일이었다. 다음은 13년 5개월 뒤인 2037년 1월 31일 관측할 수 있다.

이번 슈퍼 블루문은 토성과 함께 볼 수 있어 더 특별하다. 토성이 달의 오른쪽으로 5도 위 지점에서 맨눈으로 관측되고, 이후 시계 방향으로 달 주위를 도는 것처럼 보인다고 NASA 전문가는 설명했다. 토성이 달 주변에 자리하는 건 2037년에도 볼 수 없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