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치매환자와 가족이 함께하는 오산시치매안심센터 덕수궁 미술관 나들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보건소는 23일 치매안심센터 등록 치매환자 및 가족 20여명과 함께 서울 덕수궁 미술관으로 나들이를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대한치매학회, 국립현대미술관의 지원을 받아 ‘일상예찬, 시니어 드로잉 산책’을 주제로 외출이 힘든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미술을 관람하고 덕수궁의 아름다운 정취를 감상하며 심신을 위로하고 가족 간의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행사에 참석한 치매환자 가족은 “그동안 치매 어머니를 돌보느라 많이 지쳐있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스트레스도 해소하고 다른 가족들과 힘든 경험을 나누면서 힐링의 시간을 보냈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