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9 (수)

  • 맑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7.1℃
  • 구름조금대구 19.1℃
  • 맑음울산 18.6℃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9.2℃
  • 맑음고창 15.7℃
  • 맑음제주 18.8℃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경기도, ‘재난사고 긴급안전점검 매뉴얼’ 제작, 본격 활용 착수

○ 추락, 낙하, 전도, 붕괴 등과 같은 ‘재난사고’ 사전 예방 목적
- 사고 주요원인인 안전관리 부주의, 관리소홀, 행정절차 미이행 사전 차단
- 사전준비에서 결과보고까지 총 7단계의 세부추진사항으로 구성 … 객관적 절차 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재난사고가 발생한 건설공사장 내에서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추락, 낙하, 전도, 붕괴 등과 같은 ‘재난사고’를 사전 예방하고자 ‘재난사고 긴급안전점검 매뉴얼’을 제작, 본격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 매뉴얼은 재난 및 사고조사에 대한 객관적이고 표준화된 절차를 제시함으로써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긴급안전 점검’을 실시하고자 마련됐다.

 

매뉴얼 준수를 통해 사고의 주요원인인 안전관리 부주의, 관리소홀, 행정절차 미이행 등을 사전 차단함으로써 매년 발생하고 있는 ‘재난사고’를 예방한다는 구상이다.

 

매뉴얼은 ‘사전준비’, ‘안전점검 및 재난조사’, ‘결과보고’ 등 크게 3단계를 중심으로 ▲상황파악 ▲안전점검 및 조사준비 ▲긴급안전점검 공무원 증표 ▲참석자 확인 및 현황 설명 청취 ▲안전점검 실시 및 토론 ▲보고서 작성 ▲보고 및 후속조치 이행 등 현장에서 실시해야하는 7단계의 세부추진사항으로 구성됐다.

 

매뉴얼은 중대재해 공사장은 물론 행안부장관의 재난조사 요청이 있는 공사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송재환 안전관리실장은 “1차사고 발생 후 방치하면 추가적인 2차사고가 빈번히 발생한다.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재난사고를 막기 위해 긴급안전점검 매뉴얼을 제작하게 됐다”라며 “유관기관 및 시군에 매뉴얼을 공유해 재난사고 발생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도내에서는 건설공사장 추락, 붕괴, 낙하 등과 같은 ‘재난사고’가 73건 발생, 총 226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도는 지난해 4월 안전특별점검단 재난조사팀을 신설하고 총 21차례의 긴급안전점검과 6회(61개소)에 걸친 기획조사를 실시하는 등 ‘재난사고’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자정보



안정적 일자리로 베이비부머 세대 인생2막 연다‥ 경기도, 5060이음 일자리사업 추진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올해부터 도내 5060 세대를 고용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고용 장려금을 지원, 중장년 계층의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의 ‘5060이음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5060이음 일자리사업’은 조기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도내 5060 중장년 베이비부머 세대를 대상으로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인력 미스매칭을 해소하고자 민선7기에서 처음 도입했다. 사업은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의 중장년 경기도민 200명을 선발해 도내 근로자 수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에 취업을 매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에 적극 대응하는 차원에서 도내 피해 기업을 우선 선발해 지원한다. 도는 안정적 노동환경 지원을 위해 5060세대 고용 중소기업에 인턴 3개월, 정규직 3개월 등 최대 6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우선 인턴기간 3개월간 고용장려금을 전액 지원하고, 이후 평가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한 후 6개월 간 고용을 유지할 경우 3개월분의 장려금을 추가 지원하게 된다. 또한 중장년 구직자의 직무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참여기업에 자체 및 타 기관 직무관련 교육을 지원하고, 면접·이력서

현장밀착형 지원으로 ‘희망상권’ 활력 불어넣을 사업단장을 찾습니다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019년 경기도 희망상권 프로젝트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사업단장 2명을 오는 15일까지 모집한다. ‘희망상권 프로젝트’는 관공서 이전이나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공동화 위기에 처한 상권을 대상으로 지역별 특성에 맞는 해결책을 마련해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민선7기에서 처음 추진된다. 도는 지난 7월 공개 오디션을 열어 포천 일동상권과 오산 문화의거리를 2019년도 ‘희망상권 프로젝트’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다. 모집 인원은 포천 일동상권 담당 사업단장 1명, 오산 문화의거리 담당 사업단장 1명 총 2명이다. 사업단장은 전문가·회계담당자 등 필수인원으로 구성된 사업단을 구성, 각 상권 사무실에 상주하며 상인·주민 등 구성원들과 협업해 사업 계획수립부터 실행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의 전반적 운영을 맡게 된다. 신청자격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이나 지역 선도형시장 육성사업 등 상권개발사업 단장을 역임했거나 3년 이상 참여한 전문가 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상권육성 전문인력 양성과정’ 이수자 중 전통시장 등 개발사업에 3년 이상 참여한 전문가다. 도는 서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