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문화재단, 9월 기획공연 ‘쉘 위 풍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선선한 가을바람과 함께, 신명나는 국악 공연 ‘쉘 위 풍류’가 오는 9월 6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을 찾아온다.

오산문화재단은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이 공모 및 선정한 ‘쉘 위 풍류’ 공연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오산시는 전국 순회 6개 지역 중 하나로 선정되어, 흥이 넘치는 국악 공연을 선보이게 됐다.

올해로 15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본 공연은 각 지역의 스토리를 가미해 지역마다 공연의 내용이 달라진다는 특색이 있다.

 

이번 오산시에서 열리는 공연은 한국의집예술단의 오고무, 풍류도감의 판굿, 김일구와 김청만의 판소리, 이춘희와 서정화의 경기민요, 김묘선의 승무, 이성훈과 김신영 그리고 한국의집예술단의 학춤, 김운태의 채상소고춤으로 구성되어 있어 최고의 명인들이 펼치는 다양한 장르의 국악 공연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다.

티켓예매는 1인당 2매까지 무료로 전화예매로만 가능하며, 관람 권장 연령은 만 7세 이상으로 예매를 통해 오산문화예술회관의 대공연장에서 신명나는 국악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기타 공연관련 자세한 문의는 홈페이지 또는 오산문화재단으로 하면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무더위쉼터 못가는 거동 불편 독거노인 750가구에 2년 연속 에어컨 설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 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억3,200만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