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유행 후 호흡기전파 감염병은 감소했으나, 고령자 비중은 크게 늘어나

경기도, 최근 5년 동안(2018년~2022년) 경기도 감염병 발생 현황 분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코로나19 유행 이전(2018~2019년) 대비 이후(2020~2022년) 경기도 감염병 환자가 호흡기 전파 감염병에서만 60% 이상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유아에게서 주로 발병되는 수두 환자가 줄고, 고령층이 취약한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 감염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10세 이하 환자 비중은 60.6%에서 34.5%로, 70세 이상 환자 비중은 5.4%에서 22.5%로 크게 바뀌었다.

 

경기도는 최근 5년간 감염병 발생 현황을 분석해 그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우선 5년간 감염병 환자가 14만 966명 발생해 10만 명당 누적 발생률은 1천37.3명으로 전국 1천102.7보다 낮았다.

 

감염병별로 가장 많이 신고된 질병은 수두가 10만 명당 515.9건(49.7%)이었으며 다음이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 138.3건(13.3%), 유행성이하선염 129.2건(12.5%) 등의 순이다.

 

감염병 발생 현황을 코로나19 전(2018~2019년)과 후(2020~2022년)로 구분해 발생 건수를 분석한 결과, 수두 등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은 7천627.3건에서 2천244.4건으로 70.6%나 감소했다.

 

호흡기 전파 감염병은 연평균 1천983.6건에서 781.6건(60.6%)으로, 살모넬라균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은 연평균 594.8건에서 382.8건(35.6% 감소)으로, 말라리라 등 인수공통·곤충 매개 감염병도 평균 138.4건에서 102.1건(26.2% 감소)으로, C형간염 등 만성감염병은 1천79건에서 1천5.3건(6.8% 감소)으로 등 모두 감소했다.

 

이처럼 코로나19 이후 발생 건수가 줄어든 감염병은 수두가 2만 5천340.5건에서 6천472.7건, 성홍열이 3천266.5건에서 312.7건, 유행성이하선염이 5천32건에서 2천495.3건, A형 간염이 3천64건에서 1천485건, C형간염이 2천64.5건에서 1천892.3건 등이다.

 

반면 연평균 발생 건수가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감염병도 있었는데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은 2천139.5건에서 4천838.3건,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은 20건에서 61건, B형 간염은 93.5건에서 118.3건 등이다.

 

특히 연령별 환자 비중을 보면 코로나19 발생 전에는 10세 이하가 5만 1천479명(60.6%)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코로나19 발생 후에는 10세 이하의 비율 34.5%로 줄어들었다. 70세 이상의 비율은 5.4%에서 22.5%로 증가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2018~2022년 경기도 법정 감염병 발생 현황의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추후 보고서로 발간하고 있다”며 “보건사업, 보건정책, 학술연구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책자 및 전자파일 형태로 제작해 관련 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