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3.5℃
  • 흐림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0.7℃
  • 흐림광주 22.9℃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1.6℃
  • 흐림제주 21.1℃
  • 맑음강화 23.1℃
  • 구름조금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0.1℃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0.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도청ㆍ도교육청

2019년 경기도민 행복지수 100점 만점에 67점

‘행복하다’ 48%, ‘보통이다~행복하지 않다’ 52%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만19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가장 불행한 삶을 0점, 가장 행복한 삶을 100점으로 행복 수준을 측정한 결과, 경기도민 행복지수는 100점 만점에 평균 67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도에 따르면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8%가 ‘행복하다’는 범주로 볼 수 있는 ‘70점대이상’에 분포했으며, ‘50~60점대’는 36%, ‘행복하지 않다’에 해당되는 ‘50점미만’의 응답자는 16%로 조사됐다.

행복수준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가족관계가 가장 높았고 정신적 건강 육체적 건강 친구/이웃과의 관계 주거환경 등의 순이었다.

행복지수는 연령 소득 직업 가족구성 결혼여부 자녀유무 도움요청 이웃 유무 등 다양한 부분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행복도는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는데, 20대 청년층에서 가장 높게 나온 반면, 70세이상 고령층에서는 다소 낮았다.

소득 관련해서는 월 가구소득 기준 500만원대까지는 소득이 증가할수록 행복도도 뚜렷하게 높아졌지만, 이후부터는 소득이 높더라도 행복지수가 향상되지 않았다. 이는 소득이 행복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만 소득이 일정 수준을 넘어가면 행복감이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다는 ‘이스털린의 역설’과 일치한다.

직업별로는 학생과 화이트칼라 종사자에서 높은 반면, 블루칼라, 무직/퇴직자의 행복도는 다소 낮았다.

행복도는 가족 구성원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2세대가구 및 3세대가구 대비 최근 비약적으로 늘어나는 1인가구의 행복감이 59점으로 저조했다. 또 미혼자보다 기혼자의 행복도가, 자녀가 없는 경우보다 자녀가 있는 응답자의 행복도가 약간씩 높았다.

행복도 형성은 공동체 상황과도 상관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움이 필요할 경우 부탁할 수 있는 친구·이웃이 ‘있다’고 답한 도민들의 행복도는 72점이었지만, ‘없다’고 답한 경우 행복도는 58점으로 차이를 보였다. 기부·자원봉사 경험자의 행복도 역시 미경험자 대비 조금 높았다.

성별이나 거주지역별, 종교유무별 행복도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가장 큰 고민거리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도민들은 ‘경제적 어려움’을 높게 꼽았다. 특히 이를 호소한 응답자의 행복지수가 55점에 불과해, 행복도에 민감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 밖에 2030세대는 ‘본인의 학업·진로·취업문제’를, 4050세대는 ‘자녀의 교육·진로문제’를, 6070세대는 ‘본인·가족의 건강문제’를 높게 걱정하는 등 세대 간 차이를 보였다.

곽윤석 경기도 홍보기획관은 “이번 조사는 국제적으로 활발히 연구되는 의제인 행복감을 체계적으로 살펴봤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행복감이 낮은 저소득층, 블루칼라 종사자, 1인가구, 고령층의 행복지수가 향상되도록 복지·일자리 등 역점정책 추진 시 본 조사결과를 중요하게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월 15~16일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기자정보



수원문화재단, '문화도시 일상서곡 시즌2'에 초대합니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문화도시 수원 사업의 일환으로 일상의 이야기를 나누는‘문화도시 일상서곡 시즌2’를 개최한다. 수원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문화도시형)사업인 문화도시 수원은 지역의 문제를 문화적으로 해결하고,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도시에 지향점을 두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시민 거버넌스 구축의 일환으로 진행되어 방송,동화,여행 작가가 들려주는 일상의 삶에 대한 이야기와 공연으로 꾸며진다. 오는9일에 열리는 시즌2첫 번째 일상서곡은‘방송작가 김주영’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시즌1의 게스트였던 김주영 작가의 이야기는 많은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아 시즌2에서 다시 만나게 되었다. 도시가 알려주는 삶의 깊이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바리톤 김태일,피아노 김현정,바이올린 강은비,플롯 목정윤의 익숙한 뮤지컬,영화ost는 행궁의 야간조명과 어우러져 깊어가는 여름밤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10일에 열리는 두 번째 일상서곡은‘동화 작가 천효정’이<콩이네 옆집이 수상하다!>를 중심으로 도시에서 만나는 다양한 이웃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나와 다른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경기도, 2019 경기공방학교 사업 참여 대표공방, 예비창업자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메이커스 문화 확산 및 인프라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 ‘2019 경기공방학교’ 사업에 참여할 대표공방과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 메이커스는 창의성과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획부터 제작까지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1인 제조기업’을 말한다. ‘경기공방학교’는 메이커스 운동 확산으로 주목받고 있는 공방 창업을 지원하고, 기존 공방의 업그레이드를 돕는 사업이다. 도는 발전 가능성이 크고 도를 대표할만한 역량 있는 공방을 선정해 시설 개선 자금을 지원하고, 공방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교육과 멘토링을 지원할 계획이다. 모집은 ‘경기대표공방 부문’과 ‘예비창업자 부문’으로 진행되며, 창업 5년 이상의 공방운영 경험이 있는 경기도 내 공방사업자는 ‘경기대표공방 부문’에 지원 가능하며, ‘예비창업자 부문’은 공방 창업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도는 ‘경기대표공방’ 5곳을 선정, 경기대표공방 현판과 홍보물 등의 브랜딩 지원과 최대 1,250만원의 시설개선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5곳은 지난해 선정된 5개 경기대표공방과 함께 경기도민 대상 공방 교육과 경기공방학교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