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환경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섬과 바다, 여권 여행으로 즐겨요

4개 해상·해안국립공원 섬과 바다 20곳 대상으로 여권 여행 운영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해상 및 해안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이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기존 ‘국립공원 여권 여행’에 ‘섬·바다 여권 여행’을 새로 추가해 10월 1일부터 병행 운영한다.


국립공원공단은 2020년 7월부터 전국 21개 국립공원을 대상으로여권 1만부를 발행하며 ‘국립공원 여권 여행’을 시작했다. 이후 3만부를 추가로 발행하고 이듬해에는 한라산을 추가하여 전국 22개 국립공원을 대상으로 4만부를 발행했다. 올해는 2만부를 발행하여 총 10만부를 공급했다.


‘국립공원 여권 여행’이란 탐방객들이 전국 국립공원의 탐방 정보를 담은 ‘국립공원 여권’을 갖고 각 국립공원의 탐방지원센터, 탐방안내소, 생태탐방원, 체험학습관 등의 시설에 비치된 방문 인증 도장을 찍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추가되는 ‘섬·바다 여권’은 한려해상, 태안해안, 다도해해상, 변산반도 등 4개 국립공원의 섬과 바다 20곳으로 구성됐다.


‘섬·바다 여권’은 10월 1일 오전 9시부터 22개 국립공원 현장에서 5천부가 선착순으로 공급되며, 10월 5일 오전 9시부터 국립공원공단 누리집(knps.or.kr)에서도 선착순 5천부 한정으로 신청할 수 있다.



‘섬·바다 여권’을 수령한 탐방객은 여권을 갖고 한려해상 등 현장 20곳에 설치된 무인함에서 방문을 인증하는 도장을 찍을 수 있다.


여권에 찍는 도장은 각 국립공원의 섬과 바다를 대표하는 경관, 동물, 문화재 등이 새겨져 있으며, 탐방객이 인증 도장을 찍고 국립공원의 명소를 함께 찾아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대표적으로 한려해상 한산도 거북선과 팔색조, 다도해해상 홍도 남문바위와 석곡, 태안해안 기지포 일몰과 수국, 변산반도 채석강을 도장에 표현했다.


‘섬·바다 여권’ 운영 기간은 2025년 12월 31일까지며, 각 국립공원의 탐방지원센터, 탐방안내소 등에서 인증 도장 10곳 이상을 확인받은 뒤에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우편으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기념품은 10곳과 20곳 방문 인증 2종류가 있으며 메달, 인증서 등으로 구성됐다.


섬·바다 여권’과 관련된 상세한 내용은 국립공원 누리집에 9월 28일부터 공지된다.


한편 기존 국립공원 여권 및 이번 섬·바다 여권 소지자는 국립공원 인근 지역 상점 270곳에서 여권을 제시하면 품목별로 5~1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지역상점은 음식점·카페 202곳, 숙박업 15곳, 특산품 12곳, 공산품 24곳, 기타 17곳 등으로 구성됐으며, 자세한 목록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에 공지된다.


아울러,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섬·바다 여권’ 여행 출시를 기념해 10월 한 달간 ‘국립공원 여권 여행 영상 공모전’을 실시한다.


해상해안 국립공원 즐기기, 내가 만드는 생태탐방 등 국립공원 여권 여행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 후 담당자 메일로 참가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대상(1명), 최우수상(1명), 우수상(3명)에는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상과 각 100만 원, 30만 원, 2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민들이 아름답고 깨끗한 국립공원의 섬과 바다를 여행하면서 특별하고 소중한 기억을 간직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믿기지 않아" 도하의 기적 어게인! 대한민국 16강 진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기적처럼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앞서 가나전 경기에서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경기장 내 선수와의 접촉이 금지되어 벤치에 들어오지 못하고 VIP석에서 지켜봤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27분 이강인이 찬 공이 호날두의 등에 맞고 나온 걸 김영권(울산)이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6분에는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이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흘러나온 세컨볼을 골문 오른쪽에 있던 김진수가 왼발로 차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무효가 되기도 했다. 답답한 흐름 속에 후반 21분 부상당한 이재성이 나가고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교체 투입돼 공격력이 한층 강화됐다. 후반 추가시간 1분, 골문 앞에서 4명의 수비수에게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