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태고의 신비 간직한 지질유산 8곳 국가지질공원 지정 박차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우음도, 전곡항 층상응회암, 제부도 등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하루 두 번 바닷길이 열리는 제부도, 국내 최대 규모의 공룡알 화석산지인 고정리, 지질구조 종합 전시장인 우음도, 전곡항 층상응회암 등 태곳적 신비를 간직한 화성시의 지질유산이 국가지질공원 인증에 한 발짝 다가갔다.


화성시는 0일 총 8개의 지질명소가 환경부 제27차 지질공원위원회에서 국가지질공원 후보지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가지질공원 인증 후보지는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우음도, 전곡항 층상응회암, 제부도, 백미리 해안, 궁평항, 입파도, 국화도 총 8개의 지질명소이다.


이들은 화성 서부지역 간척지와 해안가, 섬 등 다양한 지형으로 선캄브리아시대,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까지 전 시대를 망라하는 지질 특성을 관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12년 처음 도입된 국가지질공원 제도는 단순히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한 지질을 보존하는 것을 넘어 교육 및 관광에 적극 활용함으로써 주민과의 상생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한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이는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여타의 제도들과 달리 별도의 용도지구 설정이나 지역 주민의 재산권을 제약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되면 2년간의 필수 및 이행조건 실행 기간을 거쳐 환경부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지질공원위원회의 심의 등을 통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될 수 있다.


이에 시는 오는 2023년까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목표로 지질명소 해설 프로그램 운영, 홈페이지 구축, 리플릿 및 책자 제작, 해설판 설치, 주민 설명회와 공청회로 주민 의견 수렴 등 인증 필수 조건을 갖출 계획이다.


오추섭 관광진흥과장은 "국가지질공원 인증은 서해안 생태관광벨트의 핵심 견인차”라며, "주민 일자리부터 소득창출 프로그램까지 지역의 신성장동력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와 우음도는 수도권 대표 자연학습장으로 손꼽히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