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 복지사각 발굴 캠페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 대원동 행정복지센터는 30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주위의 도움이 필요함에도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복지사각지대 우리 이웃 살피고 알리고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지역사회협의체 위원들과 직원들이 하나가 되어 대형마트에서 진행되었으며, 지역주민들에게 복지사각지대 발굴 안내 책자와 홍보물품 등을 전달했다. 또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우리 주변의 이웃에게 따뜻한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할 경우 대원동 행정복지센터에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상식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우리나라의 복지 제도가 많이 좋아졌음에도 정보 부족 등으로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복지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래출 대원동장은"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늘 애써주시는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에게 늘 감사드린다. 지속적인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통해 소외되는 분들이 없이 어려운 분들이 꼭 필요한 도움을 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관세청, 입국 시 여행자 휴대품 세관신고, 모바일로 편하게 !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관세청은 8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 2곳을 통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모바일’ 방식으로도 세관에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종이로 된 ‘휴대품 세관신고서’를 작성하여 세관 직원에게 직접 대면 제출했다. 이는 입국 시 마다 반복되는 인적사항 기재 등 여행자의 불편함과 감염병 전파 위험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관세청은 이번에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을 개발하고 △입국장에 「모바일 자동 심사대」를 설치함으로써, ‘비대면, 하이패스(HI-PASS) 방식’의 여행자 휴대품 신고 방법을 추가했다. ‘여행자의 편의성 향상’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 감소 및 정보의 전산 관리 등을 통한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우리나라 입국 전 ‘해외 여행지’에서도 ‘언제든지’ 신고 가능하며,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비행기 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② ‘여권 촬영’ 한 번으로 여권번호,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며,다음 입국 시 부터는 입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