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2022년 주소정보시설 일제조사 완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지난 두 달 동안 진행했던 주소정보시설 일제조사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일제조사는 스마트 기기를 이용한 현지조사로 진행되었으며, 일제조사 대상은 관내 주소정보시설 13,567개로, 건물번호판 9,996개, 도로명판 3,249개, 기초번호판 322개 등이다.


주소정보시설에 대한 일제조사는 시설물의 상태확인을 통해 훼손되거나 없어진 부분에 대한 보수․재설치를 통해 시민의 주소찾기 불편을 해소하고, 노후된 도로명판에 대한 선제적 정비를 통해 낙하 등에 따른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번 일제조사 결과 시설물 설치상태는 정상률 96%로 확인됐으며, 이상 파악된 시설물에 대해서는 원인분석 후 재설치 등 보수조치가 실시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매년 주소정보시설 일제조사를 통해 도로명 시설물에 대한 적기 유지관리를 위해 힘쓰고 있다”며, "시민안전과 주소찾기 편의제공을 위해 후속조치에도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관세청, 입국 시 여행자 휴대품 세관신고, 모바일로 편하게 !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관세청은 8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 2곳을 통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모바일’ 방식으로도 세관에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종이로 된 ‘휴대품 세관신고서’를 작성하여 세관 직원에게 직접 대면 제출했다. 이는 입국 시 마다 반복되는 인적사항 기재 등 여행자의 불편함과 감염병 전파 위험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관세청은 이번에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을 개발하고 △입국장에 「모바일 자동 심사대」를 설치함으로써, ‘비대면, 하이패스(HI-PASS) 방식’의 여행자 휴대품 신고 방법을 추가했다. ‘여행자의 편의성 향상’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 감소 및 정보의 전산 관리 등을 통한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우리나라 입국 전 ‘해외 여행지’에서도 ‘언제든지’ 신고 가능하며,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비행기 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② ‘여권 촬영’ 한 번으로 여권번호,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며,다음 입국 시 부터는 입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