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 드라마세트장 7월 4~8월 31일 운영휴무

어서오산휴센터은 대신 체험 프로그램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내삼미동 드라마세트장이 오는 7월 4일부터 임시 운영 휴무를 갖는다고 밝혔다.


드라마세트장 내 원활한 공사 진행과 혹서기 따른 휴무로 7월 4일부터 8월 31일까지 관람을 제한하면서도 상설 공연이 예정된 7월 16일(토)과 7월 23일(토)에는‘더 킹: 영원의 군주’ 드라마세트장에서 부분적으로 관람을 운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드라마세트장은 9월 1일부터 다시 개방하지만, 바로 옆에 위치한 어서오산 휴(休)센터에서 체험을 통하여 아쉬움을 달랠 수 있다.


1층 전시·체험 프로그램실, 2층 전망대 겸 청년 카페로 운영되고 있는 어서오산 휴(休)센터에서는 드라마의 여운을 달랠 수 있는 드라마세트장 컬러링 프로그램뿐 아니라, [휴 놀이터]를 통해 오산시 마스코트인 까산이를 제작할 수 있는 페이퍼 토이 프로그램이 상시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주말체험 프로그램 및 성인을 위한 특강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어린이와 부모님이 함께 참여하며 작품을 만들어가는 토요체험 프로그램은 손수건 염색과 탈 만들기, 머그컵을 만들며 아이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체험객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7월에는 최대 4인의 가족 1팀으로 구성되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온 가족 일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수요특강은 성인을 위한 색다른 특강으로 전문 공예기법을 통한 키링, 마스크 스트랩, 천연염색 등으로 개인의 취미생활과 역량개발을 중심으로 체험이 이어지며, 자세한 사항은 오산시 교육포털 오늘e를 통해 확인 및 예약이 가능하며, 드라마세트장 관광안내소로 문의 가능하다.


어서오산 휴(休)센터에서는 방문하는 가족들과 연인들에게 즐거움과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는 복합관광 공간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오산시 관계자는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관세청, 입국 시 여행자 휴대품 세관신고, 모바일로 편하게 !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관세청은 8월 1일부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 2곳을 통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모바일’ 방식으로도 세관에 휴대품 신고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간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는 입국 시 종이로 된 ‘휴대품 세관신고서’를 작성하여 세관 직원에게 직접 대면 제출했다. 이는 입국 시 마다 반복되는 인적사항 기재 등 여행자의 불편함과 감염병 전파 위험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관세청은 이번에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을 개발하고 △입국장에 「모바일 자동 심사대」를 설치함으로써, ‘비대면, 하이패스(HI-PASS) 방식’의 여행자 휴대품 신고 방법을 추가했다. ‘여행자의 편의성 향상’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 감소 및 정보의 전산 관리 등을 통한 효율적 행정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여행자 세관신고」 앱(App)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① 우리나라 입국 전 ‘해외 여행지’에서도 ‘언제든지’ 신고 가능하며,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비행기 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② ‘여권 촬영’ 한 번으로 여권번호,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되며,다음 입국 시 부터는 입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