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부동산 실거래 정보 분석해 투기위험지수 산정 등 데이터 상시분석 서비스 구축

도, 30일 데이터 분석 모델 고도화 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부동산 실거래 정보를 분석해 지역별 투기위험지수를 산정하고, 어린이․노인보호구역 데이터 분석으로 보행 안전을 위한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등 도민 생활 밀접 분야 데이터 상시분석 서비스를 구축한다.


경기도는 30일 이 같은 내용의 ‘데이터 분석 모델 고도화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이미 검증된 분석 모델의 지속적인 활용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경기데이터분석포털(insight.gg.go.kr) 내 상시분석 서비스 3건을 추가 구축해 총 12종의 데이터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에 추가 구축되는 3건은 ▲교통안전 취약계층 보호구역 ▲부동산 실거래 정보 ▲사회약자 통합사례관리 분석으로, 도는 세 과제를 동시 추진해 데이터 분석 서비스 활용성을 확대할 예정이다.


먼저 교통안전 취약계층 보호구역 분석 서비스는 교통약자(어린이·노인) 보호구역과 교통사고 발생 현황을 파악, 통신사 유동 인구 정보를 활용해 교통약자의 보행량과 보행사고의 상관성을 분석한다. 이를 통해 도출된 결과는 시군별 보호구역 관리와 교통약자의 보행 안전을 위한 환경 개선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부동산 실거래가 분석 서비스는 부동산 표준 공시지가, 실거래가, 거래량 등 부동산 거래 현황과 부동산 시세 영향 요인, 아파트 미분양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지역별/유형별 세부 현황을 파악하고 지역별 투기위험지수를 산정할 예정이다. 직관성 있는 시각화된 부동산 정보를 통해 부동산 투기 이상징후를 보이는 지역을 사전에 집중관리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약자 통합사례관리 분석 서비스는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의 상담기록을 통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가 원하는 서비스가 무엇인지를 뽑는다. 또한 사례자별 제공 서비스, 지역별 욕구영역 특성 등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서비스 자원의 과부족을 수치화, 시각화해 제공한다. 이는 돌봄을 필요로 하는 도민이 다양한 욕구에 맞는 적정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사회서비스 지원 체계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11월까지 데이터분석 모델 고도화 사업을 완료할 계획으로, 데이터 기반 행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규식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데이터에 기반해 사회적 약자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도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정책·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상시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분석서비스 모델 고도화로 데이터 기반 도정 운영에 적극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관광 ▲농업가뭄 ▲공공버스 ▲페이퍼컴퍼니 ▲생활인구 ▲지역화폐 ▲야생멧돼지 ▲폐기물 ▲버스안전지수 등 9종의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구축해 경기데이터분석포털(insight.gg.go.kr)에서 제공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