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희귀식물 ‘개정향풀’ 만개한 바다향기수목원에 놀러오세요!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 희귀식물 개정향풀 증식과 재배 성공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 연구진을 통해 증식·재배에 성공한 희귀식물 ‘개정향풀’이 올해 6월 들어 안산 선감도 소재 도립 바다향기수목원에 만개했다고 30일 밝혔다.

 

‘개정향풀(학명 : Apocynum lancifolium Russanov)’은 쌍떡잎식물 용담목 협죽도과의 여러해살이 초본식물로, 산림청이 지정한 희귀식물 ‘준위협종(Near Threatened, NT)’ 중 하나다.

 

국내에서는 1910년대까지 서식하다 한 때 멸종한 것으로 여겨졌으나, 현재는 경기 시흥·평택, 인천 옹진, 충북 단양, 강원 삼척 등 전국적으로 7~8곳의 자생지에서만 서식 중인 것이 확인되고 있다.

 

앞서 도 산림환경연구소 연구진은 지난 2019년 3월부터 개정향풀 자생지 복원을 추진, 개정향풀의 야생 종자를 바다향기수목원에 심어 싹을 틔우는 방식으로 복원 연구를 진행했다.

 

특히 개정향풀이 국내에서는 주로 서해안 지역에 서식 중이라는 점에서 착안, 도내 수목원 중 본래 서식지와 가장 비슷한 환경 조건을 지닌 바다향기수목원을 1차 복원지로 정했다.

 

이후 연구진이 보유한 복원 기술과 노하우를 총동원한 결과 마침내 증식·재배에 성공, 올해 현재 5,000여 본의 개정향풀이 바다향기수목원 내 염생식물원에 만개해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보통 개정향풀이 6월 만개해 9월 초까지 이어진다는 점에서 올 여름 7~8월이 야생화의 아름다움을 즐길 최적의 시기라는 것이 연구소의 설명이다.

 

연구소는 앞으로 개정향풀 증식연구는 물론, 항산화 활성 등 다양한 생리활성 연구를 진행해 사용처를 개발·다양화하는 데도 지속해서 힘쓸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현재 개정향풀을 활용한 기능성 화장품 제품 개발 및 특허출원 등 상용화에 필요한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실제로 개정향풀은 예로부터 ‘나포마(羅布麻)’로 불리며 심장병, 고혈압, 신경쇠약 등의 증상에 효과가 있는 한약재로 쓰여온 만큼, 다양한 응용연구를 진행해 개정향풀의 가치를 널리 알리겠다는 구상이다.

 

이수목 산림환경연구소장은 “수목원의 주요 기능 중 하나는 소중한 식물자원의 보전과 자생지 복원에 있다”라며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는 개정향풀이 최적의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자생지 복원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다양한 응용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산시 단원구 선감도에 소재한 ‘바다향기수목원’은 서해안 도서 식물의 유전자원 보존과 도민의 산림휴양 향유를 위해 지난 2019년 5월 개장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