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의 민주화 6월 항쟁, 사진으로 역사를 되짚는다

김경수 사진기자의 수원지역 미공개 사진 44점 전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사)수원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이사장:전영찬)에서는 6.10 민주항쟁 35주년을 맞아 그동안 미공개 되었던 사진자료들을 전시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사진은 1987년 6월 당시 수원지역에서 있었던 6월 항쟁의 사진으로 총 44점을 오는 21일부터 7월 2일까지 111CM(111커뮤니티, 수원시 장안구 소재) [대유평지구 수원시 복합문화공간]에서 전시한다.

 

당시 대학생 이었던 김경수 現 발리볼코리아닷컴 대표가 촬영한 사진들로 구성돼있다. 그 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흑백과 칼라사진 사진자료들이다.

 

이번 사진전은 (사)수원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주최하고 수원시문화재단, 홍재언론인협회, 발리볼코리아닷컴이 후원한다. 오프닝 행사는 6월 21일(화) 오후 6시 30분에 진행된다.

 

 

 

 

●전시되는 사진 내용

◇6월 10일/ 고문살인은폐조작규탄 및 호헌철폐 평화대행진.(수원 팔달문, 중동사거리)

◇6월 16일/ 수원 팔달문- 중동사거리 집회 모습.

◇6월 18일/ 살인최루탄 추방대회.(수원 팔달문 지동시장 입구)

◇6월 26일/ 민주화를 위한 특별미사 및 평화대행진.(수원 복수동 성당과 수원 팔달문 부근, 수원역 광장)

◇8월 16일~19일/ 수원지역 대학생 대표자협의회에서 백만학도 통일대장정 및 전국 대학생 대표자협의회 발족식 참가 모습.

 

●전시 개요

1. 제목 : 수원의 민주화 6월 항쟁, 사진으로 본 역사

[6.10민주항쟁 수원지역 미공개 사진전]

2. 기간 : 2022년 6월 21일(화) ~ 7월 2일(토), 12일간.

3. 장소 : 111C(111커뮤니티/ 창의예술 실험실)

[대유평지구 수원시 복합문화공간]

(수원시 장안구 수성로195, 옛날 연초제조창 자리)

4. 전시작품 수 : 44점.(사진크기 20x30 인치)

5. 주최 : (사)수원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6. 후원 : 수원문화재단, 홍재언론인협회, 발리볼코리아닷컴.

7. 오프닝 행사 : 6월 21일(화) 오후 6시 30분.

*개회사 : 전영찬 이사장.

 

[보도사진가 김경수(金景洙) 프로필]

◇학력사항◇

*수원 인계초등학교 졸업.

*수원 수성중학교 졸업.

*수원 공업고등학교 전기과 졸업.

*서울예술대학교 사진학과 졸업.

*순천향대 사회과학대 신문방송학과 졸업.

 

◇경력사항◇

*1988년 한국방송공사(KBS) 올림픽방송본부 근무.

*1989년~1990년 국제신문 편집국 사진부 기자.

*1990년~1991년 코리아헤럴드 편집국 사진부기자.(국회출입)

*1993년~1997년 한국사진기자협회 사무차장.

*1997년~2001년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홍보팀 사진팀장.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믿기지 않아" 도하의 기적 어게인! 대한민국 16강 진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기적처럼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앞서 가나전 경기에서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경기장 내 선수와의 접촉이 금지되어 벤치에 들어오지 못하고 VIP석에서 지켜봤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27분 이강인이 찬 공이 호날두의 등에 맞고 나온 걸 김영권(울산)이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6분에는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이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흘러나온 세컨볼을 골문 오른쪽에 있던 김진수가 왼발로 차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무효가 되기도 했다. 답답한 흐름 속에 후반 21분 부상당한 이재성이 나가고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교체 투입돼 공격력이 한층 강화됐다. 후반 추가시간 1분, 골문 앞에서 4명의 수비수에게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