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장안구 율천동, 460년 은행나무 주변 경관 개선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 장안구 율천동은 지난 5일, 올해 수령이 460년 된 은행나무의 명소화를 위해 나무에 얽힌 ‘스토리텔링 안내판’을 부착하고 ‘은행나무 골목길 바닥조명’을 설치했다.


옛 주민들이 매년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며 제를 지내던 이 은행나무는 마을에 사람이 살기 시작한 시점을 알려주는 지표목으로, 수원시에서 1982년 보호수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세월이 흐르면서 나무에 얽힌 이야기를 아는 이들이 사라지고, 평범한 고목으로 치부됨을 아쉬워하는 주민들로 인해 진행되어 더욱 뜻깊다.


안내판에 담긴 나무에 얽힌 이야기를 보며 주민들이 나무에 대한 관심과 애착을 갖게 하고자 했으며, 은행나무 골목길 100M 구간에 초록색 태양광 바닥조명 27개를 설치하여 야간 미관을 개선했다.


이성주 율천동장은 “주민들의 뜻을 모아 460년 된 은행나무를 다시금 마을의 상징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소원을 빌면 이뤄지는 은행나무의 영험함으로 사람 냄새 가득한 마을이 되길 기대해본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