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주시,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장애인 페스티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광주시 장애인총연합회는 18일 광주시문화스포츠센터에서 ‘제39회 광주시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장애인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관내 9개 장애인단체 및 13개 장애인시설, 장애인체육회, 장애인 가족, 자원봉사자, 시민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식전 행사에는 해피드림오케스트라 연주, 장애인합창단 공연, 비보이 공연, 향림엔젤핸드벨 연주단 공연, 휠체어장애인 댄스스포츠 공연 등을 선보이며 장애인들의 끼와 흥을 마음껏 펼쳤다.

이어진 본 행사에는 모범장애인과 장애인 복지기여자 등 총 35명에게 각각 광주시장, 국회의원, 광주시의회 의장, 교육장 표창을 수여했으며 3부 행사인 장애인 페스티벌에는 초청가수 축하공연 및 장애인 노래자랑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흥겨운 한마당이 펼쳐졌다.

 



또한, 행사장 내·외부에 장애인시설 공예품 전시, 광주시 보호작업장 견과류 판매, 한궁 및 슐런 게임 체험, 자원봉사센터 홍보,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지원 센터 홍보 등 총 10개의 부스를 운영하며 다양한 체험의 장을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신동헌 시장은 “장애인 여러분이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와 꿈이 침해받지 않도록 차별 없는 인식제고와 장애인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사회풍토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