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광역시교육청, 인천교육과정 각론 집중토론회 개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교육청은 20일 ‘초·중·고등학교 인천교육과정 각론 집중 토론회’를 온라인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인천교육과정의 경과, 주요 내용, 개발 방향 등을 상세히 공개하고,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현장 적합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다.


인천시교육청은 2019년 ‘인천교육과정 기초 연구’를 실시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인천교육과정 총론을 개발하였다. 2020년에는 인천교육과정에서 지향하는 인간상, 핵심역량 등을 반영하여 초·중·고 학교급별 각론을 개발하였다.


인천교육의 핵심역량인 △ 자기관리 역량 △ 의사소통 역량 △ 문제해결 역량 △ 다양성 존중 역량 △ 협력 역량을 각론에 제시하였고, 인천교육의 중점 내용인 △ 동아시아 시민교육 △ 문화예술교육 △ 마을연계 교육 △ 개별맞춤형 교육을 ‘교수·학습 및 평가’에 담았다. 특히 교과별 ‘수업과 평가 예시’를 통해 교사들의 교과교육과정 전문성을 지원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도성훈 교육감은 “인천교육과정 각론 개발은 인천만의 특색 있는 교육을 펼쳐보겠다는 교육 가족의 염원이 담긴 결과”라며 “앞으로 인천교육과정 각론이 교사의 수업 설계와 운영에 주요한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집중토론회에서 제안된 의견 등을 반영하여 2월 중 인천교육과정 각론을 고시하고, 교수학습자료를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동부지방산림청, 겨울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 완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재성)은 최근 겨울철 무분별한 야영이 늘어남에 따라 산림생태계 훼손방지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2월 동안 야영·취사행위에 따른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 결과 총 9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하여 2건은 입건, 7건은 과태료 부과 조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입산통제구역 출입, 산림 및 연접지역에서의 화기사용, 야영에 따른 쓰레기 투기를 집중적으로 단속하였다. 특히 야영객의 이용이 많은 곳에 대한 상시 현장단속을 실시하고 넓은 산림면적에 대한 효과적인 감시를 위해 산림드론 및 산불감시카메라를 적극 활용하였다. 동부지방산림청에서는 특별단속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평창 선자령과 같이 불법 캠핑이 빈번하게 이루어지는 지역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산림관할에 관계없이 불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엄중처벌할 방침이다. 「산림보호법」에 따라 통제구역 출입 시 30만원 이하의 과태료, 오염물질 배출 및 취사행위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산림생태계 보호와 개인 안전을 위해 야영은 허가받은 야영장을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건강하고 올바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