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교육청, 한홀초, 역사체험수업 ‘박물관이 찾아온다’

URL복사

국립중앙박물관 전시관의 생생함이 교실에 그대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한홀초등학교는 10월 26일에 2학년을 대상으로 ‘박물관이 찾아온다’라는 주제로 역사 체험 수업을 진행했다.


이번 수업은 국립중앙박물관 전시물의 생생함이 그대로 교실로 전달될 수 있도록 유물 퀴즈를 통해 유물을 찾아보고 교구와 활동지로 직접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신석기 대표 유물을 추리하고, 삼국시대의 대표 유물을 관찰한 후 유물 퀴즈를 통해 집중도를 높이고 흥미를 유발했다.


그리고 역사 교구 키트로 유물카드를 만들어보고 활동지를 작성한 후 게임을 통해 시대별로 숨겨진 유물을 찾는다. 마지막으로 친구들과 가장 기억에 남는 유물을 선정하는 순으로 수업을 진행했다.


한홀초등학교 교사들은 “학생들이 역사 체험 수업을 통해 스스로 질문하고 미션을 해결하는 다양한 경험을 체험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으며 한홀초등학교 이승헌 교장은 “역사 수업을 통해 다양한 관점을 이해하고 이것을 토대로 자신의 관점을 만들어가며 보다 단단한 삶을 살아가는 토대를 마련하여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