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교육청, 2020년 건물매입형 공립유치원 공모

URL복사

5월 22일부터 6월 4일까지 진행, 21년 3월 공립유치원으로 개원 예정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22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2020년도‘건물매입형 공립유치원’공모를 진행한다.

건물매입형 공립유치원은 도교육청이 사립유치원 건물과 부지를 매입해 폐원한 뒤 공립으로 전환해 운영하는 형태로 공립유치원 취학률을 높이고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를 목적으로 2019년 처음 도입했다.

공모 신청대상은 도내 인가받은 사립유치원 가운데 건물과 부지를 단독으로 소유하고 10학급 이상을 운영하는 유치원 또는 건물과 부지를 단독으로 소유하면서 건축 연면적 1,900㎡ 이상인 유치원이다.

신청 제외 대상은 휴원하거나 폐원한 사립유치원, 일방 폐원·모집 중지 등 유아학습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유치원, 소유권 관련 소송이나 분쟁 중인 유치원, 저당권·임차권이 설정된 유치원, 법령에서 정한 시설·설비 등 인가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유치원, 감사, 각종 지도·점검 지적사항을 완료하지 않은 유치원등 이다.

매입대상은 사립유치원 부지와 건물이며 고정시설물을 제외한 교재, 교구, 비품 등은 매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유아 희망 시 공립유치원으로 승계가 가능하지만 기존 교직원 고용승계는 불가능하다.

공모 참가 희망자는 기한 안에 해당 지역 교육지원청 유치원 담당 부서에 공모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특히 올해부터 신청자는 학부모가 참여하는 유치원 운영위원회 협의를 거쳐 공모를 신청하고 자문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매입형유치원 선정위원회와 교육부 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대 12개 원을 선정해 오는 8월 중 공모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선정 유치원은 행정절차를 거쳐 2021년 3월 공립유치원으로 개원하게 된다.

도교육청 이영창 학교설립과장은 “건물매입형 공립유치원이 부족한 유아 공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학부모 유아교육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현장과 소통하며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