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곽상욱 오산시장, "주거를 위한 집이 투기의 목적이 되어서는 안돼"

URL복사

곽 시장, 25일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에 참석
'기본주택'은 무주택자라면 누구에게나 제공되는 보편적인 장기공공임대주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집은 투기목적이 아니라 주거를 위한 집이 되어야 합니다."

 

2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GH) 주체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컨퍼런스’에 참석한 곽상욱 오산시장(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의 SNS 글 제목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사는 시대가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고 집값, 전셋값이 폭등해 삶의 기본요소인 주거권이 위협을 받는 지경에까지 이르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꼬집으며, "주거를 위한 집이 투기의 목적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곽상욱 시장은 먼저 "기본주택은 무주택자라면 누구에게나 제공되는 보편적인 장기공공임대주택으로, 역세권 등 핵심요지에 적정한 임대료로 가계부담을 줄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공공주거 서비스"라고 설명하며, "부동산 문제와 주택시장을 안정화시키는 획기적인 대안이 될 수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님께서 추진하는 기본주택사업을 환영합니다"라고 반겼다.

 

이어 "임대주택 조성원가를 평당 2천만원으로 가정하고 동일평형 1천세대를 기준으로 할 때, 30년 동안 1인가구(13평형) 283,000원, 4인가구 30평형 573,000원 임대료(월세)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가정하며, "경기도 기본주택 사업이 정상적으로 잘 진행된다면 2025년에서 2026년에는 입주가 가능할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참여하고 추진하는 3기 신도시 핵심요지에 주택공급 물량의 최소 50%이상을 기본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니 "보편적 주거서비스의 개념에서 시작되는 경기도 기본주택은 분양에서 장기임대로, 복지를 넘어 주거서비스로, 주거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을 겸임하고 있는 곽상욱 오산시장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에서도 기본주택사업에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사업이 원할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많은 논의와 검토를 거쳐 '경기도 기본주택'의 기틀이 튼튼하게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기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