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특집]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 ‘대원동 사랑의 김장 나눔’ 직접 버무려

URL복사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분들 적극 찾아 지원하기 위해 더욱 노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은 19일 오산시 대원동행정복지센터(동장 김문배)에서 겨울나기에 힘든 관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마련한 ‘2019년 대원동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에 참여해 김장 담그기 봉사활동을 했다.

 

대원동 8개 단체 연합(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새마을부녀회, 체육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자연보호협의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곽상욱 오산시장, 김명철 의원, 성길용 의원도 참여해 주민들의 나눔 실천을 격려했다.

 

장인수 의장은 앞치마를 두르고 위생모자를 쓴 채 각 단체회원들과 함께 능숙한 솜씨로 김장배추에 속을 넣어 버무리며 동참했다. 

 

 

 

 

이날 담근 김장은 170개 김장 용기에 넣어 관내 홀몸 어르신, 한부모가족, 장애인 등 김장을 담그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장인수 의장은 “대원동 8개 단체 연합에서 만든 김장김치가 소외되고 어려운 지역 주민들에게  따뜻한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앞으로 오산시의회도 시민 한 분 한 분이 소외되지 않도록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을 적극 찾아 지원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