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102가지 체험교육 ‘징검다리교실 이웃축제’ 개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오는 11월 11일부터 24일까지 ‘2020 징검다리교실 이웃축제’를 개최한다.

 

1년 간 준비한 이번 축제는 공간대표(학습코디네이터)와 시민활동가(이음매니저)가 해당 징검다리교실의 특성을 반영한 102개의 체험과 교육을 직접 기획했다.

 

축제는 11월 11일 11시 세마동에 위치한 징검다리교실 ‘카페알리스’에서 ‘동글동글 빼빼로 마카롱 만들기’체험을 시작으로, 11월 24일 오후 3시, 대원동에 위치한 북엔모어 징검다리교실에서 ‘알록달록 풍선 가랜드 만들기’까지 2주간 총 102가지의 체험과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징검다리교실은 2020년 신규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SD) 공식 프로젝트로 인증을 받은 하나로(路)통합학습연계망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우리 집 앞 10분 거리에 위치한 공공기관 및 민간시설의 유휴공간을 이웃과 함께 학습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다양한 학습모임이 진행되는 오산시 공유학습공간을 의미한다.

 

징검다리교실은 공간대표(학습코디네이터)와 시민활동가(이음매니저) 등 오산시민 150여 명이 함께 운영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총 6,226회, 14,650시간, 41,824명의 오산시민이 오산백년시민대학 물음표학교, 느낌표학교 수업과 평생학습동아리 학습모임 등으로 사용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여러가지 이유로 단 한 번도 평생학습에 참여하지 못했던 이웃을 찾아서 이웃과 함께 즐기는 평생학습축제로 시작되었다"며, "이번 축제가 오산시 전역에 있는 학습공간인 징검다리교실의 의미와 가치를 많은 시민분들이 공감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광명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광명시니어클럽’ 개관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는 철산종합사회복지관(광명시 연서일로4-3) 4층에 새로 조성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광명시니어클럽’ 개관식을 9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노인일자리참여자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현판식, 기관 라운딩을 진행하고 노인일자리사업에 대한 추진계획과 포부를 설명했다. 광명시니어클럽은 사회복지법인 계영복지재단에서 위탁 운영하며 올해는 학교급식 도우미와 공공시설(작은 도서관 등) 지원 두 가지 사업으로 총 145명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동행편의점’사업, 공동작업장(밑반찬, 장만들기 등)을 운영하여 어르신에게 적합한 소규모 매장 및 각종 전문 사업단으로 다양한 노인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어르신들이 활기찬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마련해 드리는 것이 어르신들을 위한 최고의 복지라 생각한다”며 “행복한 노후와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일자리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관내 복지관 등 7개 수행기관에서 32개 사업을 통해 2,0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공일자리에 참여하지 못하는 노인일자리 사각지대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