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민의 수많은 의견에 직접 답변하는 '1:1 시민대화' 서철모 화성시장 제안

URL복사

- "서로를 존중하는 진정한 소통은 건강한 공동체를 만든다"
- 시민소통광장 통한 '시민참여행정'으로 상생의 길 열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민선7기 취임 초부터 시민소통광장·페이스북 등으로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오던 화성시 서철모 시장이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로 존중하고 상생하기 위해서는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자고 제언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SNS에 "진정한 소통은 서로를 존중하고 서로의 이야기를 경청할 때 비로소 이루어진다"고 못박으며, "그런 소통 과정 속에 바람직한 문제의 해법과 상생의 길이 열린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옳음을 단정한 채 상대를 인정하지 않으며,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모습은 마주하는 대화가 아니라 일방통행, 마이웨이"라고 지적하면서, "결국 한쪽이 득을 보면 다른 한쪽이 피해를 입는 제로섬 게임이 되므로, 상생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인정하는 소통과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전국 226개 지자체에서는 홈페이지에 시민참여용 게시판을 만들어 시민 소통과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그중 단체장 명의의 답변을 올리는 지자체는 서울시 5곳(은평, 영등포, 강남, 송파, 강동), 부산시 5곳(부산진, 북구, 해운대, 사하, 연제), 경기도 4곳(화성, 용인, 광주, 이천), 강원도 1곳(태백), 충청북도 1곳(음성), 전라북도 1곳(익산) 등 총 17개 지자체다.

 

서철모 시장은 "화성시도 ‘시민소통광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시장답변 요건이 충족되면 직접 답변하고 있다"면서 "지역회의, 간담회 등에서 총 1,148건의 안건을 직접 챙기고 답변을 드리며 시민의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개인 SNS(밴드, 페이스북), 문자메시지를 통한 소통 등도 진행"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은 대한민국 공공정책대상 대상,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최우수상 등의 평가를 받았고, 함께 참여한 시민의 자부심도 높아졌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화성시에 공식적으로 마련된 민원 처리 시스템이나 옴부즈만제도 등을 통해 누구나 시에 의견을 제시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시정 최고결정권자와의 면담이 필요하시다면 적극 응대할 생각으로 8월 29일 제 밴드에 “1:1 시민대화를 요청하였습니다.” 제하의 글을 올려 ‘시민대화’를 제안했다"며, "수십명의 시민께 직접 면담을 신청하였으나 면담참여를 주저하시는지 8월 31일까지 한 분도 신청을 하지 않으셨다"면서 필요시엔 공청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 시장은 "현실적으로 90만 시민을 위해 써야 할 1시간을 배정해서 면담에 응하고, 시민의 수많은 의견에 직접 답변하는 소통행정, 시민참여행정은 저의 소신을 지키는 일이자, 시민이 바라는 행정에 보다 가까이 가려는 노력"이라고 다짐하며, "앞으로도 개인면담이나 시민소통광장을 통해 의견을 주시면 그에 걸맞은 충분한 답변을 드리겠으니, 편리한 소통창구를 활용하여 의견을 개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철모 화성시장은 민선 7기 시정운영 핵심가치로 ‘시민과의 소통’을 꼽으며 적극적인 소통행정을 펼친 점을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개최한 ‘제13회 대한민국소통어워즈’의 ‘대한민국 소통CEO’로 선정된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