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지금은 코로나19 극복 위한 공동노력 필요한 때” 강조

URL복사

경기도의회, 1일 ‘제346회 임시회’ 1차 본회의 개회
장현국 의장,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공동의 노력과 지혜가 필요”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공동의 노력과 지혜가 필요한 때, 경기도의회는 집행부와 적극적 소통과 협력을 통해 당면위기를 넘어서야”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1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4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강조한 말이다.

장현국 의장은 이날 오전 11시 개회사를 통해 “경기도의회는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불가피하게 참석인원 최소화, 본회의 및 상임위 회의시간 단축운영 등 회의 운영방식을 변경했다”며, “금일로 예정된 제64주년 개원기념식도 도민 안전을 위해 부득이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전환을 알리는 계기로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시대가 우리 앞에 펼쳐질 것”이라며 “기후변화와 정책전반에 대한 변화를 이끌고 재정운용을 고민하며 새로운 미래를 선도하고 달라진 시대에 적응해야 하는 만큼 ‘변화된 시대’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장 의장은 “경기도의회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은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진정한 협치로 세심하게 민의를 살피고 신속하게 정책을 마련해 도민 삶에 힘이 되는 지방의회가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이날부터 18일까지 제346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2020년 행정사무감사 계획 승인 2020년 추경예산안 심의 도정과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 조례안 등 안건 심의 등을 실시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