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 남동구, 경력단절 여성 재취업 위해 민·관 네트워크 구축

URL복사

인천여성인력개발센터, 남동구 약사회와 약국사무원 양성 협약 체결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경력단절 여성의 경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민·관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구는 지난 23일 경력단절 여성의 취업 지원을 위한 ‘약국사무원 양성 과정’과 관련해 인천여성인력개발센터, 남동구 약사회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약국사무원 양성과정은 다음 달 중 약 15명의 교육 대상자를 모집해 6월부터 2달 간 집중 교육을 실시하고, 학습동아리를 구성해 심화 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이들 기관과 수차례 논의를 거쳐 사업을 준비했으며, 지난달 인천시의 여성친화도시 군·구 특화사업 공모에 선정돼 시비1천750만 원을 확보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여성인력개발센터는 약국사무원 양성을 위한 전문 직업교육, 현장 실습 등과 더불어 학습동아리 운영을 통한 네트워크 구축과 취업에 필요한 실무교육 과정을 진행한다.


또한 남동구 약사회는 직업 교육에 대한 전문 자문과 사무원의 현장 실습을 위한 실습처를 적극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남동구 여성가족과, 인천여성인력개발센터, 남동구 약사회 실무담당자를 중심으로 ‘일자리협력망’을 구성, 교육을 이수한 대상자에 대한 지속적인 취업 지원과 함께 남동구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여성친화도시 특화사업 추진에 힘을 모아주신 인천여성인력개발센터 김승아 관장님과 남동구 약사회 노영균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남동구는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제공과 경제 사회 참여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