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시청 청사에 전기자동차 급속 공공충전기 설치

URL복사

100kW 1대, 50kW 2대 설치... 전기차배터리 80%까지 40분 내외로 충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친환경 모빌리티 육성에 앞장서고 있는 화성시가 29일 시청 청사에 전기차 급속 공공충전기 3대를 추가 설치했다.


설치된 충전기는 100kW 1대, 50kW 2대 총 3대로 전기차 배터리의 80%까지 약 40분 내외면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100kW 충전기는 2대가 동시 이용이 가능해, 기존에 설치된 충전기 1대와 함께 청사 내에서 한 번에 5대의 차량이 대기시간 없이 충전할 수 있다.


이번에 추가 설치된 장소는 시청 본관 입구 우측 주차장이며, 충전 시 에스트래픽카드는 249.9원/kWh, 환경부 카드는 255.7원/kWh이 소요된다. 충전기 사용방법 및 충전내역은 에스트래픽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김윤규 기후환경과장은 “5~6시간 걸리는 완속 충전시설과 달리 급속충전기는 짧은 민원업무 시간 동안 충전이 가능”하다며,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친환경 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시설 인프라 확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 상반기까지 총 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우리꽃식물원, 반석산에코스쿨, 함백산추모공원 등 관내 공공기관 및 다중이용시설에 급속 공공충전기 24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취업알선형' 참여자 및 수요처 모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2021년 노인일자리 취업알선형 사업 구직자 및 수요처를 모집한다. 취업알선형 사업은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에게 김포시 관내 개인 및 민간기업으로 복지관이 직접 취업을 연계하고, ‘경비원, 환경미화, 보건·의료 서비스, 생산·제조업, 단순 노무직’ 등 다양한 분야로 구직의 기회를 마련하는 사업이다. 또한 구인의 경우 복지관의 신뢰도 있는 우수한 인력 연계를 통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노무관리가 가능하다는 큰 장점이 있다. 신청 대상자는 김포시에 거주하고 있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구인을 희망하는 개인 및 민간기업도 본 사업에 신청이 가능하다. 단,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및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근로 등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은 신청이 제한 될 수 있다.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의 경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 직접 방문하여 구직 접수가 가능하며, 필요 서류로는 등본1부, 증명사진 1장, 간단한 이력서 및 자격증 사본이 필요하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유선연락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아울러,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을 대상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