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혁신기술의 트렌드 '자율주행' 곧 선보인다.. 서철모 화성시장

URL복사

"자율주행은 개인의 일상은 물론, 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혁신기술"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성시가 자율주행기술을 대중교통에 우선적으로 접목시키기 위해 미래산업, 무상교통 등 정책환경 변화에 걸맞는 추진전략과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성시는 지난 8월 17일 시작한 '대중교통 전문가 학술행사'를 필두로 구체적인 실증사업과 제반 사례를 지속적으로 검토하며 다가올 미래에 체계적으로 대비하고자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사례 및 버스분야 우선 적용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 시장은 이와 관련, 자신의 SNS를 통해 "자율주행은 개인의 일상은 물론 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혁신기술이기 때문에 중앙정부, 지방정부 차원에서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동탄역 인근 6.5km 버스노선에 시민대상 자율주행 운송서비스, 시범운행을 통한 체험기회 제공 및 의견수렴, 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구체적으로 제시해주신 자율차 플랫폼 개발문제, 정부와 지자체 협력문제, 화성시 특성에 맞는 접근법과 운수업계의 참여, 신기술 거부감 극복 등 시민수용성 제고, 대중교통 서비스의 질 문제, 지속가능한 모델 개발, 스마트도시 전환, 공공정책과 복지 연계 등의 과제는 면밀히 검토하여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 시장은 이어 "오늘 학술행사는 세종시, 울산시 등의 자율주행기술 실증사업 및 사례, 광주시의 운전자 없는 청소차 등의 사례가 공유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하면서, 자율주행 대중교통서비스 사례 및 우선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 중장기적인 과제를 제시한 발제자, 토론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