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시의 발전과 비전을 제시하는 무상교통정책에 최선" 다짐.. 서철모 화성시장

URL복사

- 수도권 최초의 화성시 무상교통.. 관심과 우려가 공존하는 정책
- 서 시장, "무상교통정책의 체계화와 성과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지난 2020년 11월 아동청소년 무상교통 시행을 필두로 2021년 7월부터는 어르신 무상교통을, 오는 10월부터는 23세 이하 청년 무상교통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

 

화성시 무상교통정책은 수도권 최초로 진행하는 사업인데다, 인구 90만의 대도시에서 시행하고 있어 타 시·군의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상교통정책의 체계화와 성과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표방했다.

 

서철모 시장은 SNS에 "올해까지 화성시민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진행한다"며, "규모와 기대 효과 측면에서 전례없는 정책이라 관심이 큰 반면 우려도 공존하는 정책이라, 더욱 세심히 살피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시장은 특히 "무상교통정책은 교통정책, 복지정책을 아우르며 궁극적으로 이동권 불균형 해소를 목표로 추진하는 사회정책으로써 도시의 발전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정책"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아직 사업 초기이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전제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시고 참여해주셔서 의미있는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뿌듯해했다.

 

서 시장은 이어 "이와 같은 정책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문가는 물론 실수요자인 시민들과 함께 무상교통정책을 평가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하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화성시는 무상교통의 성과 및 편익 결과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종합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17일 동탄출장소 대회의실에서 ‘무상교통 정책 성과평가와 발전방향 논의’를 위한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