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IFS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참여…성황리 종료

URL복사

지난 7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박람회 개최, 약 22,000명의 관람객 방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서울시 코엑스(COEX)에서 열린 ‘IFS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 참여해 관람객들에게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중요성과 가치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4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IFS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는 약 2만2,000명의 예비창업자가 방문하는 대형 행사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KFA)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등이 후원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활발히 성장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현재까지 배달특급은 가입 회원 34만 명, 총 거래액 300억 원을 돌파하며 전국에서도 우수 성공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배달특급은 지역화폐 연계를 통한 소비자 할인 혜택과 가맹점주에게는 1%의 중개수수료를 장점으로 내세우며 가맹점을 확대하고, 지난 1일 고양시를 더해 총 19개 경기도 지자체에서 서비스 중이다. 올해까지 성남시를 제외한 총 30개 경기도 지자체에서 배달특급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IFS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를 통해 예비창업자들에게 배달특급의 서비스 취지를 알리고 최근 4차 산업 시대를 맞아 중요도가 부각되고 있는 공공 디지털 플랫폼에 대한 설명과 동시에 민간배달앱의 훌륭한 대체안이라는 점을 널리 홍보했다.


한편 지난 2일에는 박람회 현장에 문승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방문해 배달특급 홍보관을 찾아 관심을 끌기도 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박람회 참여를 통해 공공플랫폼 홍보와 더불어 여러 프랜차이즈 브랜드와의 협업을 추진, 앞으로 배달특급 소비자의 선택권을 더욱 넓혀나갈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