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31개 경기도 시‧군 공동선언 발표

URL복사

긴급대응TF 조치 및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물질 현황조사 등 시·군 공동 대응키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창립총회를 개최한 일산 킨텍스에서 곽상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등 26개 시·군 단체장이 동참한 가운데 일방적인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일본 정부를 겨냥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쟁도 이견도 있을 수 없다"고 못박으며,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경기도 긴급대응TF의 전례없는 조치는 물론, 시· 군과 함께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물질 현황조사 등 실질적인 공동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11년 전 후쿠시마 사고는 안전보다 비용만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고 단호하게 규정하며, "참사로부터 교훈을 얻기는커녕, 일본은 또다시 안전보다 비용을 우선시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이어 "자국민의 안전을 위협한 것으로도 모자라 주변국 국민의 안전과 지구 공통의 자원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여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역설했다.

 

한편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일방적으로 발표한 일본 정부를 향해 이재명 지사는 즉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양보나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내용의 규탄 성명을 발표하며, 경기도는 수입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일본산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