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왕시, 2021년도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 추진

URL복사

점포환경개선 지원비용 등 50개 업체, 300만원 한도 내 지원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의왕시는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지속경영을 돕고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해‘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50개 업체를 선정하여 점포환경개선비, 안전관리비, 위생관리비, 홍보(광고)비 등을 업체당 최대 3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공고일 기준 의왕시 내 사업장을 6개월 이상 영위한 소상공인이며, 5월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신청서를 접수받고, 매출액, 시설현황, 사업 필요성 등의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자를 6월중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업체 자부담 비율을 당초 20%에서 10%로 하향했으며, 매출 감소율에 따라 가점을 부여하는 등 신청 부담을 완화하였다.


김상돈 시장은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은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들이 자립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이번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