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지사 "日本, 과거를 부정하고 역사 왜곡하면 고립만 자초할 뿐" 직격탄 날려

URL복사

모든 高 교과서에 담기는 일본 정부의 독도 도발, 강력 비판
이재명,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면 그것을 반복하기 마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면 그것을 반복하기 마련입니다."

 

내년부터 일본의 모든 고등학교 사회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라는 문구가 들어갈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1일 페이스북에 위와 같은 제목의 글을 올려 "심지어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표현도 다수 들어간다고 한다"고 지적하면서, "일본의 보수우익이 아직도 구시대의 군국주의 미몽에 사로잡혀 있고 보수우익의 그림자 밑에 일본 정부가 놓여있는 것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은 우리와 지리적으로 매우 가깝고 경제적으로 매우 밀접한 이웃국가이지만, 대한민국의 주권과 존엄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묵과할 수가 없다"고 강조하며, "우리 정부는 일본 우익의 어떤 도발에도 반드시 그 이상의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양국의 우호 관계를 해치는 행위는 현명한 일본 국민 다수가 원하지 않을 뿐 아니라, 일본의 정치가 자국민을 불행하게 하는 일"이라고 못박으며, "지난 2018년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확인한 우리 대법원의 정당한 판결에 대해 일본 정부는 국제법에 반하는 무리한 무역보복을 가함으로써, 경제적인 위상 추락과 국제적 고립만을 스스로 불러온 바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어 "한 때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자 국제사회의 리더 중 하나였던 일본이 왜 끊임없는 쇠락을 계속하고 있는지 그들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고 역설하면서, "일본 정부가 과거를 부정하고 역사를 왜곡하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한다면 잃어버린 10년이 잃어버린 30년이 되었듯, 21세기의 머지않은 어느 시점에 일본은 후진국가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마지막으로 "국제사회에서의 신뢰 회복과 동아시아 국가들의 협력 없이는, 일본의 경제와 국가 위상 회복도 있을 수 없다"고 규정하며, "일본 정부의 잘못된 판단이 일본 국민 전체를 불행의 나락으로 내몰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문부과학성은 30일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2022년도부터 고등학교 1학년이 사용하는 교과서의 검정 결과를 확정·발표했다. 이에 따라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이 모든 교과서에 실리게 됐으며,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 하고 있다는 표현도 다수 포함됐다.

아울러 일본이 고대에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해 역사를 기술한 우익단체의 지유샤 중학교 역사 교과서도 이날 검정 심사를 통과했다.

 

아베 내각에서 노골화된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라는 주장이 스가 요시히데 정부의 교과서에서도 재확인되면서 한·일관계는 한층 경색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