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등 핀셋 지원

URL복사

코로나19 긴급 재난지원 위해 140억 원 지원 확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포함한 화성시민 모두가 경제적 피해 및 생활 불편을 감수하면서 적극적으로 방역지침을 준수한 덕분에 경기도 내에서 인구10만 명 당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가장 낮게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서철모 시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 등을 위해 ‘화성형 긴급 재난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등으로 피해를 입었으나 그간 지원이 취약했던 7개 분야를 선별해 핀셋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총 지원 예산은 재난관리기금 및 예비비 140억 원으로 전액 시비로 충당되어 4~5월 중 현금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지원금은 2021년 3월 19일 기준 관내에 등록되어 있는 2만여 사업장 등이 대상이며, 집합금지와 영업제한조치를 위반하지 않은 업체여야 한다.


우선 실내체육시설과 학원, 노래연습장 등 집합금지 업종 4천 1백여 개소에 각 100만 원씩, 식당, 카페, 독서실, 숙박업 등 영업제한 업종 1만4천여 개소에 50만 원씩 지원한다.


또한 그간 지원이 전무했던 농어촌체험마을에 100만 원씩, 관내 주민등록된 예술인에게 50만 원, 관내 등록된 전세버스 소속 운수 종사자에게는 100만 원, 종교시설은 50만 원이 지급된다.


지원 사각지대였던 어린이집도 포함됐다. 정원 충족률이 70%미만인 어린이집 310개소에 50만 원씩, 임차로 운영 중일 경우 월 임대료의 50%, 최대 50만 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30일 김효상 화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요청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를 개최하여 시로부터 화성형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사전설명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화성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일동은 이번 시의 긴급지원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에게 경제적 도움이 되길 바라며, 긴급지원금 지급 대상에 누락은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을 시에 요청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전례 없는 팬데믹으로 고통스러운 날들을 보내고 있을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라며, 어느 누구도 홀로 싸우지 않게끔 앞으로도 세심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