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남춘 인천시장 "다시 하나 된 우리, '살고 싶은 도시, 인천'으로 재탄생 해야"

URL복사

인천광역시 신관 개청, “다시 하나 된 우리, 더 새로워질 인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민선 6기에서 시작돼 줄곧 논란의 대상이 됐던 인천광역시 신청사가 드디어 찬반의 마침표를 찍고 29일 신관을 오픈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다시 하나 된 우리, 더 새로워질 인천"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기쁜 마음을 나타냈다. 

 

박남춘 시장은 페이스북에 "오늘 인천시청 신관이 문을 열고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했다"며, "아직 정리하느라 어수선하지만 떡도 돌리고 청사방송을 통해 환영인사도 전했다"고 운을 뗐다.

 

박 시장은 "지난 시정부에서 시청 주변부지 신청사 건립을 추진했지만, 지방재정 중앙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하며, "취임 직후 해당사업을 다시 들여다보고 검토한 결과 과도한 예산 수반으로 현실성이 없다고 판단, 백지화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신 본청 업무가 구월동과 송도 미추홀타워에 나눠져 있어 발생하는 비효율과 시청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시청 인근 건물을 매입하는 대안을 마련했다"며, "잘 정착된다면 시민들께서 헛걸음 하시지 않고 업무효율도 오를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박 시장은 "이사하느라 고생했을 직원들 모두 이사로 지치고, 새로운 공간도 낯설고 어색하겠지만 시민에게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노력으로 이해해 주실 거라 믿는다"며, "근무여건과 주변 환경도 적극 개선해 나가겠다"고 시청 직원들을 격려하는 말도 잊지 않았다.

 

이어 시민들을 향해서도 "최근 인천애뜰과 공영주차장 확장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했고 올해 11월 착공, 내년 5월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시청 내 고질적인 주차난을 해결하고 시민들께 더 열린 휴식 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세심히 챙기겠다"고 역설했다.

 

또한 박남춘 시장은 "중앙 투자심사를 통과한 루원복합청사 조성 사업도 설계공모,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4월 착공할 예정"이라며, "루원시티가 또 하나의 인천행정 중심이 되고, 주변 인프라와도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잘 추진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