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총 1억 1500만원 상금 걸린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결선진출 10팀 확정

URL복사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2021, 결선무대 진출 10개 팀 최종 확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오는 10월 20일 열릴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2021’ 결선무대에 오를 10개 팀을 최종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새로운 경기 창업 공모’는 경기도가 공정한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실현하고 우수한 초기 창업기업들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개최해온 창업지원 공모전이다.


올해는 작년 대비 상금을 2,500만원 늘려 총 1억 1,5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며,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은 대상 수상 1팀에게 경기도지사상과 3,00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된다.


도에서 지난 2월 공모전 참가자 공개 모집을 실시한 결과 역대 최대 규모인 336개 팀이 참가 신청을 접수했다. 경쟁이 치열한 만큼 뛰어난 스타트업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결선 진출자를 선발하기 위해 1·2차 예선 및 본선 심사를 거쳤으며, 심사 위원으로 대학교수, 변리사, 창업 컨설턴트, 투자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약 20여명을 위촉해 심사결과의 공정성을 높였다.


이번 결선 대회는 각 팀별 창업 아이디어 발표를 진행한 후, 전문가 심사 위원과 청중 평가단의 심사결과를 종합해 고득점 순으로 대상 1개 팀, 최우수상 2개 팀, 우수상 2개 팀, 장려상 5개 팀을 선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행사 진행에 필요한 최소 인원을 제외하고 청중평가단은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향후 도는 이번 결선 참가 10개 팀을 대상으로 도내 창업지원 시설 입주나 사업 참여 시 인센티브 제공 등 지속적으로 창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평원 경기도 창업지원과장은 “경기도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 기업들이 꿈과 열정을 펼치는데 힘을 실어주고자 창업공모전을 개최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창업기업이 새로운 경기 창업 공모전을 발판 삼아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