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결국 뽑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URL복사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서 이낙연 후보가 62.37%로 이재명 후보(28.3%)를 크게 앞섰으나,
누적 득표율이 이재명 후보가 50.29%로 과반수 넘겨 본선 직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선 후보 선출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최종 선출됐다.

 

이날 열린 마지막 서울 지역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51.45%를 득표해 이낙연 후보(36.5%), 추미애 후보(2.14%), 박용진 후보(2.14%)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는 이낙연 후보가 62.37%로 이재명 후보(28.3%)를 크게 앞섰지만,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0.29%로 과반수를 넘겨 결선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하게 됐다.

 

이낙연 후보는 누적득표율 39.14%로 2위를 차지했다. 추미애 후보는 9.01%로 3위를 기록했다. 박용진 후보는 1.55%로 4위에 머물렀다.

 

 

 

 

이재명 후보는 선출 후 정견발표를 통해 "대장동 의혹 여파를 정면으로 타파해 부패기득권과 정면 대결을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화천대유로 발생한 개발이익을 전액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제까지 이재명 후보와 1,2위를 겨루던 이낙연 후보는 승복 선언 하지 않은 채 "제 마음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며,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말만 남겨 귀추가 주목된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한창 뜨는데 이게 왠일..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전 여친의 느닷없는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신민아와 알콩달콩 호흡을 맞추며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던 배우 김선호가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K 모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 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 씨는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히며, "이별의 후유증 뿐만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 씨는 K 배우와 2020년 초부터 만났고 그해 7월 임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A 씨는 K 배우의 거짓 회유로 아이를 지웠으나, 아이를 지운 후 K 배우의 태도가 달라졌고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렸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또 둘의 관계 외에도 K 배우가 자신의 작품과 그 작품에 출연한 상대 배우, 감독 등을 험담했다고 주장하며,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평생 그가 제게 준 아픔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이 없을 것 같았다"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서철모 화성시장, "평생학습이야말로 '삶의 동반자' 아닐까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화성시가 19일 교육부,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함께 ‘제20차 국가평생교육정책포럼’을 개최한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보편적 학습권 보장을 위한 모델을 제시하고 평생교육이용권 전달 체계를 모색하는 중요한 자리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먼저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에 "누구나 평생에 걸쳐 교육받는 것이 현대사회의 특징이 되면서 개인이 학습의 주체로서 학습생활을 자발적으로 관리하도록 지원하는 평생학습제도가 생겼다"며, "학교 중심의 수동적인 교육에서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학습자 입장에서 교육을 바라보고 생활과 배움을 일체화시키며 삶의 질과 만족감을 높이는 제도"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는 국민의 평생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보편적 학습권, 평생학습이용권에 대한 개념을 명문화하고,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시행령을 마련했다"며, "우리 시도 이에 발맞춰 '화성시 온국민평생장학금사업'을 통해 미래형 평생학습도시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서 시장은 "온국민평생장학금처럼 누구나 즐겁게 평생학습을 누릴 수 있는 제도가 널리 전파되어 국민의 평생학습권이 보장되는 사회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