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배달특급의 특급 도우미 ‘청년특급’ 3기 활동 시작

URL복사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청년 서포터즈 ‘청년특급’ 3기 온라인 교육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위한 상생플랫폼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서포터즈 ‘청년특급’ 3기가 본격적인 홍보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경기도주식회사는 10월부터 활동하게 될 청년특급 3기 총 184명이 온라인 상견례와 교육을 마치고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안전한 온라인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청년특급은 경기도주식회사와 경기도자원봉사센터가 조직·운영하는 청년 서포터즈로, 경기도 공공배달앱 사업에 대한 소개와 홍보 콘텐츠를 제작하는 활동을 펼친다. 지난해 12월 배달특급 출범과 함께 시작돼 1기와 2기 모두 효율적인 온라인 홍보를 펼치며 공공배달앱 인식 개선에 힘썼다.


지난 청년특급 2기에는 약 240명이 참여해 공공배달앱에 관련된 다양한 홍보콘텐츠 2,053건을 제작해 소상공인과 소비자에게 배달특급을 알렸다. 특히 2기 활동 종료 후 청년특급 활동자 설문조사 결과 74%가 공공배달앱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가지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부터 12월까지 활동할 청년특급 3기는 그간 1·2기 운영과는 달리 리더 18명과 팀원 166명으로 그룹별 구성돼 그룹별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구조로 더욱 활발한 홍보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청년특급 3기 운영 후 우수 활동자를 선발해 경기도주식회사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표창을 수여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 출범부터 청년 서포터즈의 온라인 홍보 콘텐츠가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평가하며 “이번 3기 역시 활발한 활동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에게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청년들의 역량 강화에도 도움이 되는 경험이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