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H가 방관하면 공공임대주택 5만가구 20만명, '임차 난민' 위기에 직면"

URL복사

17일 화성시청서 'NHF리츠 공공임대주택 조기분양 전환 확정 촉구' 시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동탄2 10년공임 NHF리츠 연합회가 17일 화성시청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년 공공임대주택 임차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5년 조기분양'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이 연합회 대표는 NHF리츠 공공임대주택의 조기 분양과 관련하여 "LH의 무대응, 무대책 방관으로 전국 5만가구 20만 임차 난민들이 위기를 맞고있다"고 주장했다.

 

입주민들은 아파트 입주계약 당시, 거주기간 5년을 경과하면 조기분양이 가능하다는 LH의 공임 관련 홍보내용을 믿고 내집 마련의 꿈을 이루기 위해 청약통장을 제출하여 청약권리 포기 및 아파트 분양가에 상응하는 비용을 지불하고 입주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LH는 입주초기의 주요 홍보사항이던 '5년 조기 분양 전환'에 대해 어떤 보장이나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연합회는 현재처럼 조기분양 전환이 불확실한 상태에서 10년 만기 분양전환이 적용된다면 대부분 신도시 지역에 위치한 NHF리츠 공임은 현재의 부동산 시세의 폭등 현상으로 미루어 볼 때, 주택가치 상승으로 인해 입주민이 추가 지불해야하는 분양관련 차액이 수 억원대의 거금으로 치솟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는 무주택 서민인 입주민으로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상황으로, LH가 이대로 방관한다면 전국 5만가구 20만여 명의 입주민들은 결국 주거지에서 내쳐져야 하는 '임차 난민'으로 전락할 수 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이들은 정부의 공공주택 사업의 일환인 NHF리츠가 공공임대주택 정책의 공공성으로 미루어 볼 때 'LH의 투기를 위한 LH집이 아닌 임차 서민의 집'이 될 수 있도록 5년 조기분양 전환 확정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LH를 향해 강력하게 요구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