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3.1운동 만세길' 초등학생과 함께 역사 체험

URL복사

- 서철모 화성시장, "아이들과 함께한 화성독립운동은 대한민국의 미래"
- 조국의 광복을 위한 희생과 헌신 기억하며, 빛나는 내일 만들어가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은 15일 아침 제 76주년 광복절을 맞아 화성3.1운동 만세길에서 초등학생 아이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고 있는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 사진은 해맑은 아이들의 진지한 모습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와 오버랩되는 사진"이라고 설명하면서 "아이들과 함께한 화성독립운동은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말문을 열었다.

 

서철모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까지 유모차를 타고 다녔을 초등학생들과 화성3.1운동 만세길에서 독립운동에 대한 얘기를 나누는 게 쉽지만은 않았지만, 만세길방문자센터를 둘러본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빛에 담긴 애국심을 느끼면서 저의 기우였음과 역사체험, 산교육이 더 없이 중요함을 새삼 느꼈다"고 뿌듯해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전세계가 혼란스러운 상황이지만, 76년 전 광복을 맞이하기까지 선조들이 겪었을 혼란과 공포, 반목과 갈등이 상존했을 상황에 오늘의 현실을 반추해보며 새로운 지혜와 용기를 얻어보시기 바란다"고 제언하며, "조국의 광복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며 빛나는 내일을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서 시장은 마지막으로 "봉오동전투 홍범도 장군님이 광복절을 맞아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실 예정이니 만큼, "일제를 벌벌 떨게 했던 장군님의 용맹과 투철한 희생정신이 오늘의 시련을 이겨내는 큰힘으로 전해지기를 소망해본다"고 염원하면서,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다시한번 감사드리며, 독립운동의 참의미를 되새기는 광복절 보내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한창 뜨는데 이게 왠일..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전 여친의 느닷없는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신민아와 알콩달콩 호흡을 맞추며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던 배우 김선호가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K 모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 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 씨는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히며, "이별의 후유증 뿐만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인해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A 씨는 K 배우와 2020년 초부터 만났고 그해 7월 임신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A 씨는 K 배우의 거짓 회유로 아이를 지웠으나, 아이를 지운 후 K 배우의 태도가 달라졌고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렸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또 둘의 관계 외에도 K 배우가 자신의 작품과 그 작품에 출연한 상대 배우, 감독 등을 험담했다고 주장하며,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평생 그가 제게 준 아픔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이 없을 것 같았다"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